본문으로 바로가기
52468062 0232019051552468062 08 0801001 6.0.1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넥슨 매각 또 연기…불발 가능성 대두

글자크기

게임 업계 잇단 악재에 10兆 넘는 매각가 부담 여겨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넥슨 매각을 위한 본입찰이 다시 한 번 미뤄졌다. 가격에 대한 부담 때문에 매각 자체가 불발될 가능성까지 대두되고 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넥슨의 매각주관사인 도이체방크와 모건스탠리는 이날로 예정됐던 본입찰을 연기했다. 지난달 중순 본입찰을 통해 최종 인수 후보를 선정할 계획이 또 다시 미뤄진 것이다. 앞서 매각 도이체방크와 모건스탠리는 지난 2월 투자의향서를 제출한 카카오와 텐센트 컨소시엄, 사모펀드인 MBK파트너스와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 베인캐피털 등 5개사를 적격 예비 인수 후보로 지정한 바 있다.


연기 이유는 매각가가 너무 높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넥슨의 매각가는 10~15조원, 게임 부문 분할 매각시 5~7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던전앤파이터’를 제외하면 뚜렷한 캐시카우가 없는데다 신작 '트라하'의 흥행 지속 난항, 세계보건기구(WHO)의 게임질병코드 등재, 중국 판호 발급 지연 등 악재가 겹쳐있어 이 금액을 부담스러워한다는 게 업계의 반응이다.


현재 예비 인수 후보들이 본 입찰에 참여할지도 현재 미지수인 상태다. 업계 고위 관계자는 "실제 모든 후보가 본입찰에 참여할지는 불확실하다"며 "매각 자체가 더욱 알 수 없계 됐다"고 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