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347274 0362019050952347274 02 0213001 6.0.16-HOTFIX 36 한국일보 0 popular

‘꿈나무 장학금 100억’ 조성…서울 용산구, 장학증서 전달

글자크기
한국일보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용산구는 다음달 ‘꿈나무 장학기금 100억원’ 조성을 완료한다고 9일 밝혔다. 2011년 장학기금 금고 설치 후 8년 만이다.

구는 교육 기회균등과 미래인재 육성을 위해 2010년 ‘용산구 장학기금 설치 및 운용조례’를 제정, 민선5·6기 구청장 공약사업으로 기금 조성을 꾸준히 이어왔다.

기금 재원은 구 출연금(매년 10억원)과 발전소 주변지역 특별지원사업 장학금(6억 8,700만원), 구 상희원 장학기금(5억원) 등으로 마련됐다.

꿈나무 장학금은 기금 이자수익으로 마련한다. 장학금을 최초 지급했던 2013년엔 지급 총액이 1억 420만원이었는데 2018년엔 1억 5,580만원으로 증가했다. 지급대상도 2013년 265명에서 2018년 391명으로 늘었다.

올해 지급 총액은 1억 6,000만원이고 대상은 400명(초등생 132명, 중학생 136명, 고등학생 132명)이다. 이달 13일부터 17일까지 일반 장학생(172명), 성적우수 장학생(83명), 지역사회봉사 장학생(49명), 예체능 특기 장학생(96명) 순으로 장학증서를 전달한다.

구에선 3월 장학생 모집 공고를 통해 관내 동장, 학교장으로부터 대상자 추천을 받았다. 용산구에 거주 중인 초·중·고교생이 대상이다. 다만, 초등학생의 경우엔 일반, 예체능 특기 분야만 해당되고 성적우수, 지역사회봉사 분야는 제외다. 지급 규모는 초등학생 30만원, 중학생 40만원, 고교생 50만원으로 차등을 뒀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지난 2010년 민선5기 시작과 함께했던 장학기금 100억원 조성을 드디어 다음 달 마무리 한다”며 “학생들에게 차별 없는 교육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구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허재경 기자 ricky@hankookilbo.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