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99378 0512019042652099378 01 0103001 6.0.14-RELEASE 51 뉴스1 0 popular

나경원 "극악무도한 靑에 오늘도 의지 보여주자"

글자크기

"모든 수단 동원 온몸으로 저항"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26일 국회 의안과 앞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국회 방호과 직원들이 의안과 진입을 시도하며 사용한 쇠지렛대(일명 빠루)를 취재진에게 보여주고 있다. 2019.4.2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이균진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6일 "극악무도한 청와대와 여당에 대해 오늘도 의지를 가열차게 보여주자"고 말하는 등 강력한 대여투쟁을 예고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의안과 앞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국회 방호과 직원들이 의안과 진입을 시도하며 사용한 쇠지렛대(일명 빠루)를 취재진과 당 소속 의원들에게 보여주기도 했다.

그는 "어제는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온몸으로 청와대와 여당의 불법적 꼼수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선거법 개정에 맞서 저항을 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그들의 모든 과정은 하나하나가 불법으로 한 번도 아니고 두 번이나 의원을 바꿔버렸다"며 "대한민국이 북한이냐"고 반문했다.

나 원내대표는 "의회쿠데타와 의회폭거에 저희는 맞설 수 밖에 없다"며 "저희가 지키는 가치는 다른 것이 아닌 대한민국의 자유와 민주라는 헌법가치"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어제 의회에서 투쟁하는 동안 청와대는 우리가 그토록 반대했던 이미선 헌법재판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며 "하루 아침에 (이 재판관 임명 반대를 하던) 정의당이 찬성으로 돌아섰다. 아마 선거법하고 바꿔먹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찍은 표가 어디로 가는 모르는 깜깜히 선거법으로 국민의 주권을 박탈하는 선거법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우리는 이 모든 배후에 청와대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그 목적은 단순하게 선거법을 개정하는 것이 아니라 그들의 정권을 연장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민주당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철회해 달라"며 "오늘도 저희는 저희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 온몸으로 저항하겠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전날 더불어민주당이 의안접수 과정에서 한국당 의원들과 물리적 충돌을 빚은 것을 두고 '국회선진화법' 위반이라고 한 것과 관련 "민주당이 국회법 위반했기 때문에 우리의 저항은 불법에 대한 저항으로 인정된다"고 반박했다.
jrki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