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97625 1082019042652097625 06 0601001 6.0.1-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차오름, 양호석 주장 반박 "진실 밝혀질 것, 맞을만한 짓 안했다" [전문]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머슬마니아 출신 피트니스 모델 양호석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 차오름이 다시 입장을 밝혔다.

차오름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걱정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진실은 조사 후에 무조건 밝혀질 것이고 몸싸움 까불었네 들이댔네 일체 없었고 남자답게 그냥 맞은것 뿐이고 일체 손 한번 뻗은적 없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제가 맞을만한 짓 해서 맞았다고 하시고 인테리어에서 뒷돈 돌렸다하시는데 그런 일 절대 없었고 원하신다면 어떤 식으로든 다 밝혀 드릴 수 있습니다. 양호석 선수께서 공식입장 발표하신다고 하는데 저도 그렇게 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반박했다.

한편 이에 앞서 차오름은 양호석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 23일 오전 4시경 서울 강남 소재 한 술집에서 양호석에게 얼굴을 발로 걷어 차이거나, 술병으로 머리를 가격하는 등 무차별적인 폭행을 당했다. 차오름은 양호석을 경찰에 신고한 상태다.

차오름은 양호석을 경찰에 신고했고, 고소는 진행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양호석이 SNS 메시지와 게시글을 통해 본인을 조롱하며 "신고 해도 상관없고, 합의를 안해줘도 상관 없다. 너와 나의 관계는 여기까지"라고 답장을 보냈다고 전했다. 이에 차오름은 왼쪽 안와벽 골절과 비골 골절로 전치 6주 진단을 받았다. 결국 고소를 진행하지 않겠다던 차오름은 양호석의 뻔뻔한 태도에 고소를 진행할 예정임을 밝혔다.

이와 관련해 양호석은 자신의 SNS에 "상대가 처음엔 상처를 받아도 시간이 지나면 결국엔 알게 된다. 진실은 말하는 사람과 듣는 사람을, 단번에 자유롭게 한다. 솔직하고 있는 그대로 내가 할 수 있는 선에서 최선을 다해본다"며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그러면서 댓글을 통해 조만간 공식 입장을 밝히겠다는 뜻을 전했다.

다음은 차오름 인스타그램 글 전문.

많은 분들이.걱정해주시는데 걱정해주셔서.감사합니다
진실은 조사후에 무조건 밝혀질것이고 몸싸움 까불었네 들이댔네 일체없었고 남자댭게.그냥 맞은것뿐이고 일체 손한번뻗은적없습니다.
제가맞을만한짓 해서 맞았다고하시고 인테리어에서 뒷돈.돌렸다하시는데 그런일절대없었고 원하신다면 어떤식으로든 다밝혀드릴수있습니다 양호석선수께서.공식입장 발표하신다고하는데 저도 그렇게하도록하겠습니다.
걱정해주신분들 감사합니다.

won@xportsnews.com / 사진=차오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