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97504 0372019042652097504 06 0602001 6.0.13-RELEASE 37 헤럴드경제 0 popular

[어게인TV] '더 뱅커' 김태우, 의문의 치명상 입고 쓰러져…또 다른 시련

글자크기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MBC '더뱅커' 방송캡쳐


'더 뱅커' 김태우가 의문의 치명상을 입고 쓰러졌다.

전날 25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더 뱅커'에서는 이해곤(김태우 분)이 괴한에게 공격당하고 쓰러진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강삼도(유동근 분)가 노대호(김상중 분)에게 "지난번에 미국 법인장 자리 제안한거 생각해봤나?"라고 묻자 노대호는 "무슨의도인지는 모르겠지만 감사자리에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대답했다.

강삼도가 "노감사 나를 어렵게 생각하지 말게 궁금한게 있으면 편하게 물어봐요 비서실장 법인카드로 꼬투리 잡지 말고"라고 말하자 노대호는 "서민에이전시 D1계획 배후 행장님이십니까?"라고 물었다.

이에 강삼도는 "그거는 육관식 전 부행장이 한 일아닌가?"라고 답했다. 노대호는 "육부행장이 없어도 조작하는 사람이 있었다"며 반박했다. 그리고 노대호는 "대한은행에 불법을 저지른 사람이 있다면 그게 누구든 어떤사람이든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금융감독원장 박진호(남명령 분)가 노대호를 끌어내리기 위해 강삼도에게 알리지 않고 긴급감사를 보냈다.

강삼도가 박진호를 찾아가 "나한테 한마디 일언반구 없이 긴급감사를 보내? 이쯤에서 멈추게"라고 경고했다.

그리고 이해찬이 노대호를 찾아와 "한수지가 해외 우편물을 받고 바로 부행장이 된것을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이로써 한수지 부행장이 강행장의 편이 되었다"고 알렸다.

그런가운데 금융감독원 직원들이 식당으로 찾아와 노대호에게 "감사대상자로 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제보를 받았다. 이거 알선수재인거 아시죠?"라며 노대호를 데려가 집중조사를 하기 시작했다.

그때 노대호의 집앞에서 노대호의 딸 노한솔(박서연 분)에게 돈이든 쇼핑백을 건내려고 했지만 노한솔이 "아빠가 안받으려는거 같으니까 나한테 떠넘기려는 거죠?"라며 쇼핑백을 받지 않았다.

이 소식을 알게된 금융감독원 직원은 이번 민원에 대해서는 추후에 조사하겠다며 말을 돌렸다. 그리고 노대호의 혐의거리가 없자 금융감독원 직원은 직접 전산기록을 수정해 혐의를 만들었다.

하지만 노대호와 감사실 직원들은 자신들의 알리바이를 증명하면서 금감직원이 감사실의 전산기록을 바꾼 증거를 보여주며 감사는 오늘까지라고 말했다.

이후 감사실 직원들이 모두 인사발령을 받았다.

한편 배동석이 불법에 대해 밝히겠다고 연락해 이해곤과 노대호가 만나러 갔다. 그리고 이해곤이 괴한에게 공격을 당해 쓰러져있는 모습을 보여줘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