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97340 0032019042652097340 01 0108004 6.0.1-hotfix 3 연합뉴스 0

김정은 "한반도 평화, 美 차후 태도에 따라 좌우"(2보)

글자크기

"우리는 모든 상황에 다 대비…북러, 전략적 소통 방안 진지한 토의"

연합뉴스

확대 정상회담하는 김정은과 푸틴
(블라디보스토크 AFP=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 두번째)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오른쪽 네번째)이 지난 25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 섬의 극동연방대에서 수행원들이 참석한 확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ymarshal@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류미나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5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에서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은 전적으로 미국의 차후 태도에 따라 좌우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푸틴 대통령과 확대회담에서 "얼마 전에 진행된 제2차 조미(북미)수뇌회담에서 미국이 일방적이며 비선의적인 태도를 취함으로써 최근 조선반도와 지역정세가 교착상태에 빠지고 원점으로 되돌아갈 수 있는 위험한 지경"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우리는 모든 상황에 다 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담에서 양측은 "중대한 고비에 직면한 조선반도 정세 추이에 대하여 분석 평가하고, 조로(북러) 두 나라가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전보장을 위한 여정에서 전략적 의사소통과 전술적 협동을 잘해나가기 위한 방도적인 문제들에 대하여 진지하게 토의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푸틴 대통령이 '편리한 시기'에 방북할 것을 초청했으며, 푸틴 대통령은 이를 흔쾌히 수락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