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97027 0512019042652097027 02 0213002 6.0.14-RELEASE 51 뉴스1 0 popular

서울시, '화재취약' 쪽방촌에 비상벨·재난위치 식별도로 설치

글자크기
뉴스1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 = 서울시는 화재취약지역인 영등포구 문래동 등 쪽방촌 거주자의 신속한 대피를 돕기 위한 '비상벨'과 화재발생 위치를 신속하게 식별할 수 있는 '재난위치 식별도로'를 설치했다고 26일 밝혔다.

현재 서울 지역내 쪽방촌에는 서울 종로구 돈의동 등 12개 지역 316동 3855세대에 3200여명이 거주하고 있다. 밀집주거 형태로 화재에 매우 취약하다. 거주자 또한 몸이 불편하거나, 홀로 사는 노인 등 긴급피난에 상대적으로 취약하다.

최근 3년간 쪽방촌에서 발생한 화재는 지난 2016년 2건, 2017년 1건, 2018년 5건이 발생해 총 3명의 인명피해(사망 1명, 부상 2명)가 발생했다.

화재 초기에 신속한 피난을 알리기 위한 비상벨은 11개 쪽방지역에(골목형 2개 지역, 건물형 9개소) 총 37세트를 설치했다.

재난위치 식별도로는 누구든지 화재를 발견한 사람이 화재발생 위치를 119신고단계에서부터 정확히 알리기 위해 설치했다. 색깔(빨강, 노랑, 녹색, 주황, 보라색) 및 숫자로 특정 위치를 구분해 119구급대와 소방대가 신속한 현장접근이 가능하게 했다.
argus@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