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96745 0032019042652096745 01 0101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49381929 popular

결국 D데이 넘긴 패스트트랙…與野 '밤샘 몸싸움'후 일시해산(종합2보)

글자크기

4당, 정개특위 회의 개의조차 못해…한국당 '육탄 봉쇄'

사개특위 '기습 개의'는 성공…의결정족수 부족에 정회

'법안 접수' 의안과 사무실앞 대충돌 부상자 속출…민주, 일시 해산 결정

연합뉴스

아수라장된 사개특위 회의장 앞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지난 25일 오후 서울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개의를 저지하기 위해 회의장 앞을 막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선거제·개혁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이 여야 4당이 당초 합의한 D데이인 25일을 넘겼다.

'패스트트랙 열차'를 본궤도에 올리려는 여야 4당과 '육탄 저지'에 나선 자유한국당이 국회 소관 특별위원회 회의장과 로텐더홀 등 곳곳에서 '철야 대치'를 이어가며 거세게 충돌했다.

연합뉴스

사개특위 개의 시도 저지한 한국당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지난 25일 밤 국회 사법개혁특위 개의를 저지한 자유한국당 의원, 보좌진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여야 4당은 이날 선거제와 개혁법안들의 신속처리안건 지정에 사활을 걸었지만 한국당의 강력한 저지에 막혀 일단 목표 달성에는 실패했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는 여야 4당의 주도 하에 이날 저녁 패스트트랙 문제 논의를 위한 전체회의를 소집했다.

애초 정개특위는 이날 오후 9시 30분 국회 본청 행정안전위원회 회의실에서, 사개특위는 오후 9시에 본청 220호 회의실에서 회의를 하려 했으나 한국당의 '육탄저지'로 개의에 실패했다.



한국당 의원들과 당직자들은 회의실 앞을 틀어막고 여야 4당의 특위 위원들의 진입 자체를 원천 봉쇄했다.

이 과정에서 양측은 설전을 벌이며 날카롭게 대립했다.

민주당은 '불법 폭력·회의 방해' 프레임으로 한국당을 비판했고, 한국당 쪽은 '헌법 수호', '독재 타도' 등의 구호로 맞섰다.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회의장 앞에서는 진입을 시도하는 민주당 의원들과 이를 저지하려는 한국당 의원들 사이에 몇 차례 밀고 당기기가 펼쳐지기도 했다.

특히 정개특위 회의 장소인 행안위 회의실 앞에는 여야 지도부가 총출동해 막말과 고성을 주고받았다.

오후 11시를 넘겨 대치상태가 소강 국면에 접어들자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강행을 거듭 비판했다.

민주당 지도부와 의원들도 이에 국회 로텐더홀에서 규탄대회를 열고 "헌법파괴 폭력점거 한국당은 물러가라"고 맞받았다.

이후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회의장 앞에서 민주당과 한국당 의원들의 몸싸움이 재차 펼쳐지기도 했다.

양측의 충돌 속에 민주당 의원들은 사개특위 회의를 개의하는데 성공했다.

연합뉴스


민주당의 사개특위 의원들은 26일 오전 2시 40분께 국회 본청 6층에 있는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실이 비어있는 점을 노려 회의를 열었다.

다만 민주당 의원 6명만 참석해 패스트트랙 의결정족수(11명·재적 위원 18명 중 5분의 3 이상)를 충족하지 못해 회의는 개의 40여분 만에 정회했다.

민주당과 한국당의 충돌은 국회 본관 7층 의안과 사무실 앞에서 극에 달했다.

진입을 시도해 법안 제출을 하려는 민주당과 이를 필사적으로 막으려는 한국당 사이에 사활을 건 대결을 펼쳐졌다.

민주당과 한국당 당직자들이 중심이 된 충돌은 26일 1시 30분께 시작돼 2시간 가까이 이어졌고, 치열한 몸싸움 끝에 한국당 김승희·박덕흠 의원 등이 다쳐 구급차에 실려 가는 일도 발생했다.

'의안과 대립'은 사개특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이 25일 오후 6시 45분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과 검경수사권 조정법안을 제출하기 위해 국회 본청 7층을 찾을 때부터 시작됐다.

민주당 의원들을 한국당 의원들과 당직자들이 가로막으면서 고성과 몸싸움을 동반한 격한 충돌이 빚어졌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의사과 업무가 마비되자 국회 출범 이후 6번째로 경호권을 발동했다. 의장이 경호권을 발동한 것은 1986년 이후 33년 만에 처음이었다.

경호권 발동 이후 국회 경위 및 방호원들이 출동했으나 한국당의 방어막을 허무는 데는 실패했다.

민주당은 물리적으로 법안 제출이 불가피해지자 결국 '이메일 법안 제출'이란 우회로를 선택했다.

결국 밤새 극한 대치 속 부상자들이 속출하자 민주당 지도부는 한국당과의 대치를 일시 중단하고 해산을 결정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오늘 아주 격렬한 몸싸움 도중 기진맥진해 병원에 실려 간 사람도 있고, 상당히 놀라운 부상을 입은 일도 있는 것 같다"며 "원내대표와 협의해 더이상 불상사가 있어서는 안 되겠다 싶어 철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설전 벌이는 이해찬-장제원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가 지난 25일 국회 정개특위 회의장으로 진입을 시도하다 입구 앞에서 대기 중이던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과 설전을 벌이고 있다.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 지정에는 성공하지 못했으나 사개특위 회의를 열 수 있었던 것은 바른미래당의 사개특위 간사 오신환 의원의 사보임이 이뤄졌기 때문이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오전 옛 바른정당계 의원들의 강력한 반발에도 사개특위에서 캐스팅보트를 쥔 오 의원의 사보임을 강행했다.

오 의원이 사개특위에서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공언하면서 사개특위 의결정족수(11명·재적 위원 18명 중 5분의 3 이상) 부족 사태가 예견됐기 때문에 이뤄진 조치였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오 의원을 채이배 의원으로 교체한다'며 바른미래당 지도부가 낸 사보임 신청서를 승인했다.

문 의장이 전날 오 의원 사보임에 반대하는 한국당 의원들과의 마찰 끝에 병원에 입원한 상태라 '병상 결재'가 이뤄졌다.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이어 권은희 의원마저 임재훈 의원으로 교체하는 '사보임 초강수'를 뒀다.

권 의원은 이날 오후에 열린 사법개혁 법안 협상 과정에서 공수처 잠정 합의안과 관련해 비판적인 입장을 보이자 결국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권 의원의 사보임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