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95554 1082019042652095554 06 0602001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popular

'현지먹3' 팀 이연복, 비장의 무기 '복만두'로 두 번째 장사 오픈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현지먹3' 이연복이 비장의 무기인 '복만두'를 공개했다.

25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에서는 두 번째 장사를 준비하는 이연복, 에릭, 허경환, 존박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LA 허모사 해변에서 첫 장사를 시작한 '팀 이연복'은 짜장면과 탕수육으로 손님들에게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이에 이연복은 "짜장면은 세계적인 음식이구나. 짜장이 먹히네, 아프리카 갑시다"라고 기뻐했다.

이번 시즌에서는 모든 수익금이 기부된다. 또한 10번의 퀘스트 중 8번을 통과하면 총 수익금의 2배를 기부하게 된다. 첫 장사의 매출은 팁까지 포함해 455달러였고, 이는 지난 시즌 중국 편의 최고 매출을 갱신한 결과였다.

첫 장사의 퀘스트는 현슐러에게 별 3개 만점에 3개를 얻는 것이었다. 현슐러는 "식감도 너무 좋았고 짜장 소스도 달달하고 맛있었다. 셰프의 진가는 차분함에서 나오는 것 같다"라고 극찬하며 별 3개 만점을 줬다.

'복스푸드'가 준비한 다음 메뉴는 만두피에 만두소, 만두 빚기까지 모든 과정을 직접 손으로 하는 이연복 표 만두였다. 또한 스페셜 메뉴로 짜계볶(짜장계락볶음밥)을 준비했다. 요리의 이름은 허경환의 아이디어로 '복만두'라고 정했다.

이연복은 "식당에서는 이제 만두를 없앴다. 처음에 식당을 개업하고 나서 나중에 알고 봤더니 중국집에서 요리 하나 시키면 만두 하나씩 서비스로 나가는 게 이미 정착이 되어있더라. 제대로 인정받지 못한다는 생각이었다"라며 "나중에 손님들이 만두를 팔아달라고 요청하더라. 너무 많아 만들기 힘들어서 만두를 없앴다"라고 접은 이유를 전했다.

모든 준비를 끝냈지만, 뜻밖의 위기가 찾아왔다. 준비하는 내내 천둥번개와 폭우가 계속된 것. 이연복은 "내일은 괜찮아질 거다"라고 말했지만, 다음날에도 폭우는 계속됐다.

결국 복스푸드는 빗속에서 두 번째 장사를 준비했다. 걱정과 달리, 장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손님들이 찾아와 오픈 시간을 물었다. 이어 대기하는 사람들이 늘어났고, 이에 이연복은 "우리 식당에서는 한 달 반 기다려서 먹어야 한다고 해라"라며 기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