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95033 1082019042552095033 06 0601001 6.0.1-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빅이슈' 주진모, 고위층 사진 손에 넣고 딸 구했다…한예슬 체포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빅이슈' 주진모가 딸을 구하고 대표직까지 제안받았다.

25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빅이슈' 28회에서는 지수현(한예슬 분)이 조형준(김희원)을 설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우진(차순배)은 한석주(주진모)에게 지수현, 조형준이 딸 세은의 심장을 이용했다고 밝혔다. 차우진은 선데이통신 사진을 훔쳐오면 의사를 풀어주고 수술을 할 수 있게 해주겠다고 했다. 한석주는 임덕훈(강성진) 앞에서 무릎을 꿇고 "저 선데이통신을 무너뜨리려고 왔다. 제 딸 좀 살려달라"라고 빌었다.

백발마녀는 오채린(심은진), 김 원장(조덕현)의 진실을 밝히고, 고위층 별장 성폭행 사건을 언급했다. 오채린과 조형준은 백발마녀의 배후가 지수현이란 사실을 알았고, 검사장은 차우진에게 선데이통신을 압수수색하라고 지시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수현은 조형준에게 이제 그만 포기하고 사진을 지우라고 했지만, 조형준은 "넌 아무것도 몰라. 저 사진 뺏기면 너랑 나랑 다 죽어"라고 소리쳤다. 압수수색 영장이 떨어졌단 소식에 조형준은 당장 사진을 클라우드에 옮기라고 지시했다.

조형준이 사진을 클라우드에 옮기면 임덕훈은 해킹프로그램으로 비밀번호를 바꿀 계획이었다. 앞서 임덕훈은 불법으로 직원들 사생활 감시한 증거 영상을 확보하려 해킹프로그램을 심어놓은 것. 하지만 경찰이 인터넷을 끊었다. 검찰에게 사진을 넘길 수 없는 경찰은 특공대까지 투입시켰다.

조형준은 정재계 파일만 외장하드에 복사하라고 지시했다. 조형준은 상황실의 비밀 통로로 나갔고, 임덕훈에게 출구를 들은 한석주는 조형준을 뒤쫓았다. 조형준은 숨어있다가 한석주를 가격했고, 두 사람은 몸싸움을 벌였다. 한석주가 파일을 손에 넣었지만, 특공대가 한석주를 조준하고 있었다. 이에 경찰은 한석주를 쏘라고 했지만, 김선수(이관훈)가 한석주를 구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정신을 차린 조형준이 다시 한석주에게서 외장하드를 빼앗으려다 추락할 위기에 처했다. 한석주는 자신의 손을 잡으려고 했지만, 조형준은 외장하드를 빼앗으려다 추락했다.

특공대가 한석주를 잡으려 하자 차우진이 등장, 자신에게 시선을 돌렸고, 그 사이 한석주는 빠져나갔다. 지수현은 체포됐다. 그날 밤 한석주는 차우진에게 외장하드를 넘겼지만, 차우진은 한석주를 체포했다. 그러나 외장하드는 없었다.

차우진이 한석주를 집어넣으려고 할 때 사진을 받은 지검장이 등장, 한석주에게 "저희의 무례함을 너그럽게 용서해달라"라며 고개를 숙였다. 한석주는 차우진에게 "참 안타깝네. 사진이 내 수중으로 들어온 모양이야"라며 유유히 걸어나갔다. 플랜비는 여대리가 복사본을 만드는 것이었다.

세은의 수술은 잘 끝났다. 의사는 한석주에게 "이제 검찰에 안 불려가도 되는 거죠"라고 물었고, 한석주는 "불법인데 우리 둘 다 자수해야 하지 않겠냐"라고 밝혔다. 이어 회사에 나간 한석주는 고문변호사를 만났다. 고문변호사는 한석주에게 선데이통신의 대표직을 제안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