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91951 0112019042552091951 01 0101001 6.0.1-hotfix 11 머니투데이 0

푸틴 "北 체제보장 논의할 때 6자회담 체계 가동돼야"(상보)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권다희 기자] [the300]"김정은, 美 에 北 입장 전달 희망·시진핑에게도 전할 것…남북철도 빠른 연결 희망"

머니투데이

(블라디보스토크 로이터=뉴스1) 우동명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위헤 블라디보스토크 루시크섬 극동연방대학에 도착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마치고 "김 위원장이 북한의 입장을 미 정부에 알릴 것을 희망했다"며 "이날 나눈 대화 내용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푸틴은 "북한 체제보장 논의 시 6자회담 등 다자안보체제가 필요하다"고도 주장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을 갖고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가장 먼저 해야 하는 것은 신뢰를 구축하는 것"이라며 "상호존중 하는 분위기 속에서 합의사항을 지켜나가는 분위기 속에 우리가 앞으로 나가게 된다면 이 문제를 해결하는게 가능하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미국 측에서 이미 합의된 내용들이 충분하지 않다고 생각해서 2005년도에 합의사항들이 이행되지 않았고, 이루어지지 않았다"고도 했다.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이날 정상회담 내용을 전달할 의향을 묻자 "저는 우리(트럼프와)가 유사하다고 생각한다"며 "중국에 내일 방문해 시진핑 주석에게도 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우리는 허심탄회하게 얘기할 의향이 있다"며 " 김정은 위원장이 북한 측 입장을 미 행정부와 다른 정상들에게 알릴 것을 희망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그는 "러시아와 미국은 완전한 비핵화를 요구하는 것에 유사한 입장이고 핵 비확산에 대해서도 입장이 같다"며 "유엔 무대에서도 미국과 러시아간의 입장이 유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유엔 결의안과 관련해서도 여러가지 문안과 관련해 좀 논쟁이 이뤄지긴 하지만 우리는 핵 비핵산을 위해서 공동 목적을 위해서 한방향으로 나가고 있다"며 "북한도 비핵화를 원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가스관 건설 및 철도에 대한 질의에는 "논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북한을 경유해 남한으로 가는 가스관 건설 사업과 관련해 대화를 나눴다"고 답했다.

또 푸틴은 "이 외에 우리는 전력망, 연결 사업에 대해서도 대화를 나누게 됐다"며 "제가 보기에 이것은 한국 입장에서도 국익에 부합하는 사업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푸틴은 "그러나 한국에서는 아마 미국의 동맹국으로서, 국익에 부합하는 이런 사업을 추진하는데 여러가지 의무사안들이 있기 때문에 활발해질 수 없다. 한반도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신뢰구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푸틴 대통령은 "남북 철도 연결 사업과 관련해서는 최근 바로 그런 시도가 있었는데 우리는 러시아로 향하는 철도 연결이 이뤄지길 희망한다"며 "우리는 인내를 갖고 참으면서 빠른 시일내에 (연결이)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 대화와 관련해 김정은 위원장은 현재 북 국익에 부합하는 대화를 이어가길 희망한다"고 전하며 "미국에서 건설적인 대화를 희망하고 태도를 취한다면 당연히 성공적인 대화가 이뤄질 것"이라고도 말했다.

푸틴은 이날 러시아 내 북한 노동자 문제도 논의했다고 공개했다. 푸틴은 "이 안건에 대해서도 대화가 있었다"며 "인권문제와 또 인도주의적 차원에서의 대화를 다뤘다"고 말했다.

그는 "우선 대립적이지 않은 해결방법이 있다고 보고 있다"며 "북한 근로자들은 러시아에서 아주 성공적으로 일하고 있고 준법정신 투철하고 아주 열심히 일한다"고 덧붙였다.

2000년대 가동됐던 6자회담의 복원 필요성도 언급했다. 푸틴은 "어떠한 보장 매커니즘에 대해서 논의를 하고, 북한의 체제 보장을 논의할 때는 6자회담 체계가 가동돼야한다"며 "이것은 결과적으로 이뤄져야 하는 상황이고, 북한 국익에 부합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한이나 미국 측에서 어떠한 보장을 할 수 있는 조치들을 충분히 내놓을 수 있다면 6자회담 가동이 안될 수 있지만 남한과 미국의 보장 매커니즘 충분치 않을 것이라 본다. 북한에겐 다자안보체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권다희 기자 dawn27@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