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91270 0512019042552091270 01 0103001 6.0.14-RELEASE 51 뉴스1 0 popular

바른미래, 사개특위 2명 모두 사보임…채이배·임재훈으로(종합)

글자크기

오신환·권은희 팩스 통해 사보임계 제출…김관영 승부수

뉴스1

채이배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와 김관영 원내대표, 권은희 의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9.4.25/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김민석 기자 = 바른미래당이 25일 국회 사법제도개혁특별위원회 소속 위원 2명을 모두 사보임했다.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 동참에 나선 김관영 원내대표가 당내 거센 반발에도 불구하고 승부수를 던진 셈이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오후 국회 의사과에 팩스를 통해 사개특위 위원을 권 의원에서 임재훈 의원으로 교체한다고 사보임계를 제출했다.

바른미래당 안팎에 따르면 권 의원은 김관영 원내대표 등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과 검경수사권 조정안 등을 놓고 이견을 보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김 원내대표가 사개특위 위원 교체라는 강수를 둔 것으로 풀이된다.

사보임계가 국회 의사과에 제출됨에 따라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에 입원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이 병상에서 결재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패스트트랙에 반대하는 오신환 의원을 사개특위에서 제외하고 채이배 의원으로 교체했다.

김 원내대표는 권 의원 사보임과 마찬가지로 팩스를 통해 사보임계를 제출했다.

이처럼 김 원내대표가 자당 소속 사개특위 위원 2명을 모두 사보임함에 따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내 일부 의원들의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당장 이들은 "바른미래당의 사보임은 모두 불법"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goodda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