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88963 0292019042552088963 05 0506003 6.0.14-RELEASE 29 OSEN 34413990

외신, "우레이, 토트넘 이적 초반 어려움 겪은 손흥민 보고 배워야"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균재 기자] “우레이, 토트넘 이적 초반 어려움 겪은 손흥민을 보고 배워야 한다."

중국 대표팀 공격수 우레이(에스파뇰)는 25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RCDE 스타디움서 열린 2018-2019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4라운드 셀타 비고와 홈 경기서 전반 33분 환상적인 발리 선제골을 책임지며 1-1 무승부를 이끌었다.

지난 3월 2일 레알 바야돌리드와 경기서 골맛을 봤던 우레이는 50여 일만에 득점포를 재가동하며 주전 경쟁에 불을 지폈다. 우레이는 바로 직전 경기인 레반테전서 그라운드를 밟지 못하며 중국 언론의 우려를 샀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손흥민이 토트넘 유니폼을 갓 입고 적응에 어려움을 겪었던 시절과 우레이의 현재 상황을 비교했다. 매체는 “우레이가 토트넘서 어려움을 겪은 손흥민을 보고 배울 수 있다”고 보도했다.

손흥민은 2015년 여름 많은 기대를 받으며 레버쿠젠서 토트넘으로 적을 옮겼다. 이적 첫 해인 2015-2016시즌 부상과 주전 경쟁 실패로 홍역을 앓았다. 리그 28경기에 나섰지만 4골에 그치며 잉글랜드 무대 적응에 실패하는 듯했다. 손흥민은 보란 듯이 다음 시즌 리그서 14골을 기록하며 토트넘의 핵심 공격수로 발돋움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손흥민은 올 시즌 토트넘의 챔피언스리그 4강행을 이끌며 최고의 모습을 보여줬다”면서도 “그의 상황이 항상 쉬웠던 것만은 아니였다”고 설명했다. 매체는 손흥민이 토트넘 이적 초반 적응에 애를 먹어 독일로 복귀할 뻔했던 스토리를 떠올렸다. ‘팀을 떠날 뻔했지만 포체티노 감독의 설득으로 남았다’는 손흥민의 인터뷰 내용을 전하며 현재 비슷한 상황에 놓인 우레이와 비교했다.

매체는 “우레이와 그의 팬들이 중국 복귀를 걱정할 부분은 전혀 없다”며 “에스파뇰과 루비 감독에게 감사하게도 우레이의 생존 위기는 없는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우레이는 올 겨울 이적시장서 에스파뇰 유니폼을 입고 리그 12경기에 출전해 2골을 기록 중이다./dolyng@osen.co.kr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