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84579 0022019042552084579 01 0103001 6.0.1-hotfix 2 중앙일보 0

한국당에 ‘감금’ 채이배 “창문 뜯어서라도 나가야 한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문희상 국회의장이 25일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바른미래당 간사인 오신환 의원의 사보임(상임위·특위 의원 교체)을 허가했다. 이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다음 간사인 채이배 의원실을 점거하자 채 의원이 창문을 통해 기자들에게 사개특위 출석의사를 밝히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채 의원이 창문을 통해 기자들과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른미래당 사법개혁특위 위원으로 교체된 채이배 의원이 창문 틈으로 겨우 얼굴만 내보인 채 사무실에서 “창문을 뜯어서라도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4시간 넘게 감금상태”라고 호소했다.

이날 한국당 의원 11명은 오전 9시쯤부터 6시간 가까이 채 의원의 사무실에 머물면서 채 의원의 국회 사개특위 전체회의 출석을 막았다.

채 의원은 “제가 사개특위 공수처법안 논의에 전혀 참여하지 못하고 있어서 (사개특위 전체회의) 소집이 어렵다”며 “지금 등 뒤에서 한국당 의원들이 제 말을 듣고 있기 때문에 지금이라도 감금을 해제해달라”고 촉구했다.

채 의원은 창문 틈 사이로 “국회선진화법에 따라 이렇게 회의 참석을 방해하는 것을 중단하고 한국당 의원들이 사무실 밖으로 나가주셔야 한다”며 “국회에서 이런 무력을 행사하지 않도록 선진화법을 만들었고, 국회 문화도 나아지고 있었는데 오늘은 과거 퇴행적인 모습을 보여 굉장히 우려스럽고 안타깝게 본다”고 했다.

채 의원은 지속적으로 사무실 밖으로 나가려고 했다. 하지만 한국당 엄용수ㆍ이종배ㆍ김정재ㆍ민경욱ㆍ박성중ㆍ백승주ㆍ송언석ㆍ이양수 의원 등이 문 앞을 막아서며 저지했다. 정갑윤 의원과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여상규 의원 등은 채 의원실 소파 한쪽에 앉아 있다가 소파를 문 앞으로 옮기며 채 의원의 ‘탈출’을 방해했다.

중앙일보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5일 오전 바른미래당 지도부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을 오신환 의원에서 채이배 의원으로 교체하는 사보임계를 팩스로 제출하자 의원회관 채이배 의원실을 찾아가 회의 참석을 저지하고 있다. [사진 채이배 의원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당 의원들은 “또 이런다. 무리하지 마시라”, “회의 시작하시면 나가시라”며 사무실 밖으로 나가려는 채 의원을 계속 가로막았다.

그러다 결국 채 의원은 국회 방호과 직원들의 도움으로 사무실 밖으로 나올 수 있었다. 오후 3시 15분쯤 채 의원은 굳은 표정으로 사무실 문을 열고 나와 취재진과 보좌진 등이 뒤엉킨 아수라장 속에 엘리베이터를 타고 의원회관을 빠져나왔다.

채 의원은 “감금상태에서 아무튼 나왔으니 이제 반드시 선거법 개정을 통한 정치개혁과 검경수사권 분리를 위한 사법개혁을 위한 법안 논의를 진지하게 시작하겠다”고 말하며,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법안 논의가 진행 중인 국회 운영위원장실로 직행했다.

한편 채 의원실을 점거했던 한국당 의원들도 사무실을 나왔다. 김규환 한국당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채 의원이 ‘탈출’한 것이 아니라 혼자서 나온 것”이라며 “사무실 안에서 한국당 의원들과 충돌은 전혀 없었고 같이 웃으면서 얘기하고 마술도 하는 분위기였다”고 전했다.

중앙일보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 에서 국회 방호과 직원들과 함께 나서고 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이날 오전부터 채이배 의원의 사개특위 출석을 저지하기위해 채 의원의 사무실을 점거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