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83930 0432019042552083930 04 0401001 6.0.1-hotfix 43 SBS 0

[Pick] 작은 벌새가 봄마다 찾는 전 특공대 요원…'훈훈한' 이유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람한 덩치의 전 특공대 요원과 작은 벌새의 우정이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23일, 미국 NBC 등 외신들은 조지아주 그로브 타운에 사는 마이크 카데나스 씨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지난 2015년, 카데나스 씨는 우연히 날개 한쪽이 부러진 벌새 한 마리를 발견했습니다. 그는 이 새에게 '버즈'라는 이름을 주고 8주 동안 정성껏 보살폈습니다.

다양한 꽃들이 심겨 있는 정원을 놀이터 삼아 건강을 회복한 버즈는 카데나스 씨의 배웅 속에 집을 떠났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버즈는 이후 매년 봄이 되면 카데나스 씨의 집을 찾아왔습니다.

카데나스 씨는 "다른 벌새들은 내가 손을 내밀어도 다가오지 않는다"며 "오직 버즈만이 내 손에 올라와 교감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올해는 일정이 있어 매년 버즈가 찾아오는 시기에 집을 비우고 2주 뒤 돌아와서 못 만날까 봐 걱정했다"며 "다행히 이번에도 녀석은 나를 찾아와 내 머리 주변에서 윙윙거렸다"고 털어놨습니다.

평소에 다친 동물들을 성심성의껏 돌봐줘서 '동네 비공식 의사'로 불린다는 카데나스 씨는 현재는 다친 얼룩다람쥐를 보살피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WAGT 홈페이지 캡처)

▶PLAY! 뉴스라이프, SBS모바일24 개국
▶[핫이슈] 연예계 마약 스캔들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