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82532 0512019042552082532 03 0302001 6.0.1-hotfix 51 뉴스1 0

'성장률 쇼크'에 고민 깊어진 이주열…금리인하 무게 실리나

글자크기

전문가들 "성장률 추가 하향·하반기 금리 인하 가능성"

뉴스1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기준금리 동결 관련 브리핑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4월 정례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행 연 1.75%로 동결했다. 2019.4.18/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도민 기자,민정혜 기자 = 올해 1분기(1~3월)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수출 부진과 설비 투자 악화 등으로 -0.3%(전분기대비) 뒷걸음질 치면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의 고민도 깊어졌다. 예상을 크게 밑도는 1분기 경제 성적표가 공개된 이후 올해 경제성장률이 한국은행의 전망치인 2.5%에 도달하기 어렵다는 목소리가 많아졌고, 이는 자연스럽게 하반기 금리 인하 가능성으로 이어지고 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한은이 부진한 경제 상황을 지원하기 위해 통화정책에 변화를 줄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늘고 있다.

25일 한은이 발표한 '2019년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속보)'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실질 GDP 성장률은 전 분기 대비 0.3% 하락했다. 민간(0.1%) 및 정부 소비지출(0.3%)이 증가했지만 수출(-2.6%)이 감소했고 설비(-10.8%) 및 건설 투자(-0.1%)가 감소세로 전환한 영향이다.

앞서 한은이 지난 18일 올해 경제성장률을 기존 2.6%에서 2.5%로 0.1%포인트 하향조정했다. 통상적으로 한은은 민간 연구기관들보다 낙관적으로 전망한다. 이날도 박양수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은 "2분기에 기저효과를 고려하면 1.2% 이상 성장한다고 보고 3분기나 4분기 0.8~0.9%를 유지할 경우 연간 성장률 2.5% 달성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시장에서는 한은이 지나치게 낙관적으로 보고 있다고 입을 모은다. 지난 21일에는 LG경제연구원이 성장률 전망치를 2.5%에서 2.3%로 하향조정했고, 1분기 성장률 발표 직후인 25일에는 증권사들도 2.1~2.4% 수준으로 성장률 전망을 낮추고 있다.

강승원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을 기존 2.5%에서 2.3%로 내린다"며 "추가하향 조정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 연구원은 "NH투자증권은 빠르면 올해 4분기에서 늦으면 내년 1분기 금리 인하를 예상했으나, 1분기 GDP성장률 쇼크를 고려했을 때 10월 수정경제전망 발표 이후인 11월 중 금리를 내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공동락 대신증권 연구원은 "1분기 GDP성장률이 금융시장의 평균적인 예상을 밑돌았다"며 "최근 한은이 제시했던 성장률 전망치 2.5%를 달성할 수 있을지 의문이 커졌다"고 분석했다. 그는 "수정 경제전망에서 제시된 수치(2.5%)에 대한 의문은 채권시장의 관점에서는 자연스럽게 기준금리 인하 기대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며 "한은 금통위가 4분기 중 기준금리를 0.25% 내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이미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민간 부문 투자와 소비가 모두 정체된 상황인데 회복되려면 수출이 상당한 수준으로 반등해야 한다"면서 "수출이 부진하니 제조업 투자 자체를 늘리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올해 성장률은 2.1%~2.2%에서 그칠 것으로 보고, 4분기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이 커졌다"고 분석했다.

임혜윤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한은은 경제성장률 발표 후 설명회에서 양호한 민간부문 성장 모멘텀과 기저효과에 따른 일시적 부진 폭 확대 등을 강조하면서 여전히 과도한 비관을 경계했다"며 "그러나 이번 부진이 이미 18일 수정경제전망의 성장률 전망 경로를 어느 정도 벗어났고, 탄력적인 경기회복을 기대하기 어렵기 때문에 하반기에는 변화를 고려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평가했다. 이어 "한은은 기준금리 인하 카드를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주열 총재는 최근 "금리인하를 검토할 때가 아니다"라고 거듭 선을 그어왔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이 총재가 이런 입장을 유지하기 쉽지 않은 상황으로 가고 있다고 본다. 반도체 업황 전망, 투자 부진 등 각종 경제지표가 악화되고 있어서 한은이 금리 인하 카드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는 분위기로 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는 것이다.
jd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