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81830 0172019042552081830 08 0801001 6.0.14-RELEASE 17 디지털데일리 0

영국, 화웨이 5G 문호 일부 개방…웃는 중국과 불편한 미국

글자크기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영국이 중국 화웨이에게 5G 문을 열었다. 영국정부는 안테나‧기지국 등이 포함된 액세스 네트워크와 관련한 5G 사업에 화웨이 참여를 허용했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영국은 24일(현지시간)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고 코어네트워크 부분은 화웨이가 아닌 영국 장비를 사용하고, 이 외 액세스 네트워크에서는 화웨이 장비 사용을 승인한다고 밝혔다.

미국의 중국 견제로, 영국 또한 화웨이 장비 사용과 관련해 압박을 받고 있다. 하지만, 일부 영국 통신사가 LTE 네트워크에서 화웨이 제품을 채택하고 있어, 장비사를 교체할 경우 비용부담에 직면하게 된다. 영국 의회와 공공기관이 화웨이 장비 사용을 금지 방안을 검토하고 있을 때도 영국 통신업계는 5G 도입 지연을 우려하며 반발한 바 있다. 이에 국가 안보와 관련해 민감한 핵심 네트워크에서만 화웨이 장비를 배제하는 방안을 선택한 것이다.

이와 관련 화웨이는 '영국 5G 네트워크 구축에 있어 액세스 네트워크 부분에 참여를 신청했고, 이번에 승인받았다'며 '영국 기업과 소비자들은 최첨단 5G 기술을 통해 빠르고 안정적인 네트워크에 접근할 수 있으며, 앞으로도 영국정부‧산업계와 협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미국은 이러한 영국 입장에 불편한 심기를 나타내고 있다. 24일(현지시간) 롭 조이스 미국 국가안보국(NSA) 사이버안보전략 선임고문은 영국,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가 핵심 통신 네트워크에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럼에도 영국이 제한적이나마 화웨이를 선택한 것에 대해 롭 조이스 선임고문은 현지 언론을 통해 '영국 결정에 따라 우리 정보가 위험에 노출돼서는 안되며, 영국도 이를 알고 있다'고 우려를 드러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