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80671 1072019042552080671 06 0602001 6.0.14-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popular

윤지오 "캐나다 도착, 평범하게 살 것…비공개일때가 행복했다" 심경토로[전문]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고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로 알려진 배우 윤지오가 “무사히 캐나다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윤지오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캐나다에 도착했다며 글을 게재했다. 그는 유방암 진단을 받은 어머니를 언급하며 "엄마가 오시고 정말 이런저런 생각을 많이 했다. 나 하나 못 지키고 있는데 내가 엄마의 보호자 역할을 할 수 있을까? 저도 몸이 안 좋아서 2인실에 함께 입원할까 했지만 엄마와 저는 파트가 달라 그것도 안 되고 심지어 엄마를 입원시키기엔 제가 너무 걱정된다”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또 병원을 왔다 갔다 하면 엄마 혼자 다니시면 윤지오 엄마인지 모르지만 그냥 병원에서 소문만 나버리면 엄마까지 위험해질 수 있다. 그래서 경호원을 엄마에게 배치해드리고 제 경호 인력을 제외했다"라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


윤지오는 24일 출국하게 된 이유를 숙소가 노출돼 다른 곳으로 옮겼는데 기자가 와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남들이 누리는 일상을 평범하게 누리는 게 소원이다”라며 “친구들이랑 자유롭게 지내고 남자친구랑도 편하게 지내고 비공개일 때가 차라리 행복했다"라며 속상해했다.

이어 "저를 욕하시고 질타하시고 미워하시는 것은 상관없지만 엄마나 제 가족 친구들은 괴롭히지도 협박하지도 욕하지도 말아달라"라며 "제발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윤지오 고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로 알려져 있다. 최근 김수민 작가와 그의 법률 대리인 박훈 변호사와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다.

김수민 작가는 지난 23일 박훈 변호사를 통해 윤지오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박훈 변호사는 "윤지오씨는 고 장자연씨의 억울한 죽음을 이용하고 있다"며 윤지오의 출국 금지를 주장했다.

이에 대해 윤지오는 "출국금지? 기가 막힌다"라고 입장을 보이고 24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그는 지난 4일부터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머니가 위독해 캐나다로 가야 한다고 밝혀왔다.

다음은 윤지오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글 전문이다.

여러분 저 무사히 캐나다에 도착했어요.

말씀 못 드린 부분이 있어서요.

사실 심리치료사라고 방송에 개미 같은 목소리로 잠시 잠깐 말하고 공룡처럼 코를 골던 분은 제가 가장 사랑하고 존경하는 엄마에요. 가족 내력이 유방암이 있고, 부쩍 종양이 탁구공만한 게 보여서 엄마는 시민권자로 캐나다 사람이지만, 캐나다의 의료혜택은 전액 무상이에요. 약값은 비싼 편이지만 큰 수술도 무료고요. 이 부분이 장점이자 단점이죠.

대기 인원이 많아 암 같은 경우 1분 1초가 시간 다툼인데 몇 개월 1년 넘게 기다려야 하는 경우가 태반이에요. 그래서 암같이 고통이 동반되는 환자를 위해서 캐나다 정부가 대마초를 합법화시킨 거예요.

엄마가 오시고 정말 이런저런 생각을 많이 했어요. 나 하나 못 지키고 있는데 내가 엄마의 보호자 역할을 할 수 있을까?

저도 몸이 안 좋아서 2인실에 함께 입원할까 했지만 엄마와 저는 파트가 달라 그것도 안 되었고 심지어 엄마를 입원시키기엔 제가 너무 걱정되고 또 병원을 왔다 갔다 하면 엄마 혼자 다니시면 윤지오 엄마인지 모르지만. 그냥 병원에서 소문만 나버리면 엄마까지 위험해질 수 있었어요. 그래서 경호원을 엄마에게 배치해드리고 제 경호 인력을 제외했어요.

저는 카드를 안 쓰고 경호업체 대표님이 지불하시고 대표님 계좌로 입금해서 한동안 문제가 안 되었는데 엄마가 오신 후 엄마의 카드내역을 봤던 건지 엄마에게도 저에게도 협박 전화가 오고 숙소까지 노출되고 몰래 옮긴 날 밖을 나가니 MBN 기자분이 계셨어요.

더 이상은 안 되겠다 싶어서 공항으로 갔고 공항 역시 기자들로 가득했어요. 마치 저를 죄인 취급했고 저는 엄마가 이런 모습을 보시고 마음 아파하실까봐 너무 속상했고 화를 낼 수밖에 없었어요. 남들이 누리는 일상을 평범하게 누리는 게 제 소원이에요.

가족들과 셀카도 올리고 친구들이랑 자유롭게 지내고 남자친구랑도 편하게 지내도 비공개일 때가 차라리 행복했더라고요.

공개적으로 나오고 나선 저뿐만 아니라 주변도 돌보고 챙겨야 하고 나 때문에 피해를 입는 주변 사람들이 많아지니 감당하기가 버겁고 무섭고 미안했어요. 제발 저를 욕하시고 질타하시고 미워하시는 것은 상관없지만 엄마나 제 가족 친구들은 괴롭히지도 협박하지도 욕하지도 말아주세요.

제발 부탁드릴게요.

press@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