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76154 0522019042552076154 03 0310001 6.0.14-RELEASE 52 뉴스핌 0 popular

[시승기] 영종도 드라이빙센터 삼킨 작은 괴물 ‘BMW M2’

글자크기
[영종도=뉴스핌] 전민준 기자 = BMW코리아가 작년 판매를 시작한 고성능 자동차 ‘M2 쿠페’는 BMW 모델 중에서 운전재미가 가장 큰 차다. 최고출력 370마력 최대토크 47kg.m의 직렬 6기통 3리터 최첨단 M트윈터보엔진을 달아 중대형 차를 넘어서는 강력한 동력 성능을 발휘하기 때문이다.

사람의 심장에 해당되는 엔진뿐만 아니라, 다리에 해당되는 서스펜션도 운동선수 같다. 당장 어지간한 경기에 나가도 되겠다.


따뜻한 햇살과 파란 하늘이 인상적이었던 지난 19일 오후 인천 영종도 BMW드라이빙센터에서 M2를 처음 만났다. 과격한 모양새로 빚어진 범퍼 디자인과 과장되지 않은 키드니 그릴, 그리고 적당히 가로로 찢은 헤드램프 디자인이 주는 인상이 예사롭지 않다. M2는 크롬 도금 라디에이터 그릴과 유려한 루프 라인 등으로 개성을 살렸다.

출발지점에서 벗어나 직선 구간에 오르자 강풍이 느껴졌다. 바닷가 근처여서 그런지 바람이 잦았다. 앞서가는 M2도 좌우로 흔들거리는 게 보였다. 앞 차가 멀어지는 순간, 힘껏 가속페달을 밟았다. 속도계 바늘이 튕기듯 올라갔고, 안전벨트가 몸을 꽉 붙들었다. 그러면서 몸은 시트에 푹 안겼다. 강력한 터보의 힘이 느껴진 순간이다.

M2 쿠페는7단 M 더블클러치 변속기(M DCT)와 런치 컨트롤을 탑재해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단 4.3초만에 주파하고, 최고속도는 250km/h에서 전자식으로 제한된다. 드라이브로직이 내장된 변속기는 빠른 변속과 막힘없는 구동력 전달이 가능해 뛰어난 효율성까지 갖췄다.

구동력 자체가 뛰어나다보니 속도를 높여도 안정감과 비례했다. 보통 이런 경우는 코너링 성능이 뛰어난데, 스티어링휠을 좌우로 돌려봐도 수평을 유지하려는 균형감이 매우 높았다. 후륜 멀티링크와 가벼운 차체가 영향을 준 것 같다.

뉴스핌

M2.[사진=전민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너링도 인상적이었다. 코스 내 위험 구간인 더블 헤어핀 코스를 너무 우습게 통과해버렸다. 유턴 구간이 오히려 재미있게 느껴졌다. 코너 구간은 긴장도 되지 않았다. “코너링이 기 막히다”, “M5 보다 더 뛰어난 면이 있다”, “도심이든, 고속도로든 충분 하겠다”, “스피드를 즐겨하는 아빠의 패밀리세단” 등 M2 대한 호평이 서킷 곳곳에서 이어졌다.

가장 높은 점수를 주고 싶은 점은 밸런스다. 엔진을 비롯해 차체, 서스펜션, 타이어 등이 조화가 상당히 뛰어나서다. M2를 타보니 BMW코리아가 앞으로 선보일 고성능 M 신 모델에 대한 기대가 더욱 커졌다.

M2의 또 다른 매력 포인트는 배기음이다. 후면 파이프에서 나오는 소리는 과격한 얼굴과 잘 어우러진다. 그 소리는 고속을 즐기는 와중에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BGM 역할도 충실하게 수행했다. 왼 손가락으로 패들 시프트를 누르면서 기어를 내리는 순간 들리는 펑펑 터지는 소리도 쾌감과 즐거움을 선사했다.

M2는 단순히 고성능 모델의 숫자를 채우기 위한 모델이 아니었다. M2는 M3와 M5가 지니지 못한 매력을 고스란히 갖고 있었다. 그리고 그 작은 체구가 가진 일말의 카리스마도 분명 느낄 수 있는 차량이었다.

뉴스핌

M2.[사진=전민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injun84@newspim.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