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73954 0252019042552073954 07 0701001 6.0.17-RELEASE 25 조선일보 0

"위암 걱정된다면, 소·돼지 대신 닭고기 드세요"

글자크기
쇠고기, 돼지고기를 지나치게 섭취하면 위암 발생 위험이 커지고, 닭고기 등 백색육을 많이 먹으면 발생 위험도가 줄어든다는 결과가 나왔다.

조선일보

조선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연구팀은 2018년 11월까지 각종 국제학술지에 발표된 국내외 43편의 논문을 메타 분석한 결과 이런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25일 밝혔다.

분석 결과, 쇠고기·돼지고기 등 적색육 섭취량이 가장 많은 군은 가장 적은 군에 비해 위암 발생 상대위험도가 41% 높았다. 베이컨·소시지 등 가공육을 섭취한 군보다는 상대위험도가 57% 높았다.

반면, 닭고기 등 백색육 섭취량이 가장 많은 군은 가장 적은 군보다 위암 발생 상대위험도가 오히려 20% 줄어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외에도 적색육을 매일 100g씩 먹을 경우 적색육을 먹지 않는 사람보다 위암 발생 위험도가 26% 높았으며, 매일 가공육을 50g씩 먹을 경우 위암 발생 위험도가 72% 증가했다.

서영준 서울대 약학대학 교수는 "고기를 먹을 때 배추, 상추 등을 곁들여 먹으면 발암물질을 체외로 배출하는 해독화 효소가 많이 생긴다"며 "야채를 곁들이고, 삶거나 끓여 먹는 고기 섭취 습관을 갖는 게 바람직하다"고 했다.

[안소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