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65274 1082019042552065274 06 0602001 6.0.1-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한끼줍쇼' 김수용, 여의도 옛집에서 성공… 이승윤은 '편의점行'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한끼줍쇼' 김수용은 성공, 이승윤은 편의점으로 향했다.

24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 에서는 개그맨 김수용, 이승윤이 여의도에서의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강호동, 이경규는 여의도 벚꽃길을 걸으며 "오늘 밥동무는 벚꽃처럼 화사한 사람이 나올 것 같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김수용, 이승윤이 등장했고, 강호동은 "자연인"이라고 외쳤다.

강호동은 "내가 이승윤하고 방송을 함께 한 적이 있는데 어르신들 사이에서 거의 방탄소년단급 인기를 누리고 있더라"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이승윤은 "경로당에서 사인회를 했는데 인기가 많았다"라고 덧붙였다.

네 사람은 "모두 여의도 출신"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특히 김수용은 "여의도에서 25년을 살았다. 여의도 중, 고등학교 출신"이라고 전했다. 강호동은 지금은 사라진 여의도 MBC 옛 터를 바라보며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이경규, 김수용 팀과 강호동, 이승윤 팀으로 나눠 본격적으로 한 끼 도전을 시작했다. 김수용은 "내가 살던 집을 가도 되는 거냐"라며 25년을 살았던 옛집으로 향했다. 현재 살고 있는 주민은 김수용을 기억하고 있었고, 이후 한 끼를 수락하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주민은 "김수용이 아니었다면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하며 인연을 전했다. 김수용은 아직도 그대로 남아있는 벽지와 현관 장식품을 보고 깜짝 놀라며 추억을 회상했다.

한편 강호동, 이승윤 팀은 연속으로 부재중인 집의 벨을 누르며 한 끼 도전에 난항을 겪었다. 강호동은 이승윤의 뒷모습을 바라보며 "뒷모습이 점점 작아진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종료 시간이 다가오자 두 사람은 이곳저곳을 뛰기 시작했고, 이어 마지막 집의 벨을 눌렀다. 그러나 주민은 "다 먹었다"라고 답해 아쉬움을 안겼다. 결국 강호동, 이승윤 팀은 한 끼 도전에 실패하며 편의점으로 향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