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64953 0512019042452064953 05 0501001 6.0.14-RELEASE 51 뉴스1 0

핸드볼 류은희, 프랑스 1부 리그 파리92와 2년 계약

글자크기
뉴스1

]22일 서울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18-19 SK핸드볼코리아리그 SK슈가글라이더즈와 여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부산시설공단 류은희가 슛을 하고 있다(대한핸드볼협회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여자 핸드볼 간판 류은희(29·부산시설공단)가 프랑스 1부 리그 파리92와 2년 계약을 맺었다.

대한핸드볼협회와 류은희의 소속팀 부산시설공단은 24일 "류은희가 오는 7월15일부터 2021년 6월까지 2년(1+1년)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어 "파리92는 류은희에게 영입 의향을 지속적으로 보여줬으나 류은희의 계약 기간, 부상 등으로 미뤄지다 이번에 계약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계약에는 1년 이후 계약 연장을 결정할 수 있는 옵션이 포함돼 있다. 세부적인 계약 규모는 양측 합의 하에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파리92는 2017-2018시즌 프랑스 1부 리그 3위에 오른 강팀으로 올해초 팀명을 '이시 파리(Issy Paris)'에서 '파리92'로 변경해 제2의 창단을 목표로 선수 보강에 나섰다.

2014년과 2018년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인 류은희는 2018-2019시즌 SK핸드볼 코리아리그 여자부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를 휩쓸었다.

이번 시즌 득점과 어시스트를 더한 공격 포인트 부문에서 230점으로 1위를 차지했고 코리아리그 누적 득점 2위(848골), 어시스트 1위(503개), 블록슛 1위(223개)에 올랐다.

유럽리그에 한국 선수가 진출한 것은 2011년까지 오스트리아에서 활약한 오성옥 감독 이후 8년 만이다.

강재원 부산시설공단 감독은 "현재 세계 남여핸드볼을 제패하고 있는 프랑스 리그의 탄탄한 위용을 느끼기에 적합한 팀으로 판단한다"며 "류은희의 유럽 진출을 적극 환영한다"고 밝혔다.

류은희는 "유럽에서 많은 경험을 쌓고 돌아와 한국 핸드볼 발전에 보탬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hahaha8288@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