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64877 1082019042452064877 06 0602001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popular

'마이웨이' 이상해, 故이주일과의 만남→어머니와 함께한 가족사진 촬영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마이웨이' 이상해가 자신의 인생을 회상했다.

24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는 코미디언 이상해가 출연했다.

이상해는 과거 유랑극단에서 활동하던 당시 사회를 맡은 것을 시작으로 사회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상해는 남진, 나훈아 등 당대의 대스타들과 함께하며 이름을 알렸다.

과거 힘들었던 당시를 회상하던 이상해는 자신과 콤비를 이루었던 故이주일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이상해는 "이주일이 찾아와 '선배님 부탁드린다'고 했다"며 "얼굴이 웃기게 생겼다. 코미디하는 걸 안봐도 웃기더라"라고 이주일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이어 "'그래 저 얼굴이 괜찮겠다' 싶어서 이 사람하고 콤비를 하겠다고 했다. 그런데 주변에서 말렸다"며 "선배들이 이주일의 방송출연을 싫어했지만 '이 사람이 아니면 못하겠다. 이 사람하고 하면 무조건 된다'고 주장했다"고 덧붙였다.

결국 이상해와 이주일은 명콤비로 히트를 쳤다. 이상해는 "그래서 이주일이 방송에 나왔다. 웃길 수 밖에 없었다. 무대에서 '큐'하면 이 사람이 어떻게 할 줄 모르는데 그게 너무 실감났다"고 성공의 비결을 접했다.

방송을 통해 이주일의 투병소식을 접한 이상해는 "병원에 가서 '왜 죽는다고 소문내냐. 그런 마음 먹으면 진짜 죽는다. 절대 안죽을거니까 그러지 마라'고 말했다"고 안타까워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이상해는 평소에도 친분이 있던 가수 김세레나를 만났다. 이상해는 "김세레나가 군인들 위문 공연을 다녔다"며 "처음 '감돌이와 갑순이' 노래가 1절 끝나자마자 사람들이 '누구야?'라고 했다"며 "당시 남자들이 반해서 저는 밤잠을 못 잤다. 정말 기가 막혔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세레나는 "이상해 씨가 민요를 좋아하는 것 같다"며 "그래서 저도 좋아하고 김영임 씨하고 결혼한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세레나의 말대로 이상해의 아내는 국악인 김영임이다. 40년간 시어머니 수발을 들었다고 박힌 김영임은 "제가 섭섭하다고 생각하는 건 남편의 속마음을 모른다. 한 번도 저한테 속마음을 표현하지 않았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물론 말을 해서 마음을 아는 건 아니다. 지금까지 아무런 변함없이 꾸준하게 가정을 지키면서 살아온 것을 보면 속마음이 여러 가지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상해는 "(아내에게)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아무래도 어른을 모시고 살다 보니까 저희의 시간을 가질 수가 없었다"고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이상해는 "나는 세상에서 제일 김영임 씨가 예쁘다"며 황급히 상황을 정리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상해는 가족들과 함께 어머니의 영정사진을 찍었다. 김영임은 "참 오래 결혼 생활을 했지만 가족사진을 찍기가 어려웠던 것 같다"며 "남편을 주축으로 해서 자손들이 할머니께 지극하게 하는 것이 굉장히 감사하다. 어머님어 좀 더 건강하게 오래 계시지 않나 그런 생각을 해본다"고 전했다.

이상해는 "어머님이 복을 많이 받으신 분이셔서 아프지 않게 돌아가셨으면 좋겠다. 요즘에는 그 생각밖에 없다"고 사진을 찍은 소감을 전했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