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64771 1072019042452064771 05 0506001 6.0.14-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ACL REVIEW] ‘쿠니모토 눈물의 결승골’ 경남, 가시마 1-0 제압…16강 불씨 살렸다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드디어 경남FC가 챔피언스리그 첫 승을 신고했다. 가시마 원정에서 값진 승점 3점을 안고 돌아왔다. 가시마전 승리로 16강 진출 희망도 살렸다. 승리의 파랑새 쿠니모토는 경기 후 눈물을 흘렸다.

경남은 24일 오후 7시 일본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E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총 승점 5점을 확보하면서 E조 3위에 안착해 16강 진출의 불씨를 살렸다.

경남은 김효기에게 득점을 맡겼고, 네게바, 김승준, 고경민이 화력을 지원했다. 허리에는 쿠니모토와 머치를 배치했고, 수비는 최재수, 김종필, 이광선, 우주성으로 구성됐다. 골문은 이범수가 지켰다. 가시마는 카나모리와 세르지뉴 등이 경남 골망을 노렸고, 권순태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먼저 경남이 포문을 열었다. 김효기가 최재수의 크로스를 감각적으로 슈팅했다. 웅크린 가시마는 전반 중반에 공격 템포를 올렸다. 사라사키 등이 분주하게 움직이며 경남 골망을 겨냥했다. 경남은 쿠니모토와 네게바가 왕성한 활동량으로 가시마 수비를 흔들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팽팽한 전반전이 끝나고, 후반전에 골망이 흔들렸다. 후반 17분 쿠니모토가 머치의 크로스를 무릎으로 밀어서 권순태를 뚫었다. 자신감을 얻은 경남은 연이은 슈팅으로 가시마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경남은 승점 3점을 간절하게 원했다. 촘촘한 수비로 가시마 공격을 방어했다. 쿠니모토는 활발하게 움직이며 경남 공격과 수비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경남은 쿠니모토 결승골로 챔피언스리그 첫 승과 값진 승점 3점을 챙겼고, 가시마 골망을 흔든 쿠니모토는 눈물을 흘렸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