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64588 0032019042452064588 01 0101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49381929 popular

한국당, 정개특위 회의장 점거…패스트트랙 '총력저지'(종합2보)

글자크기

"文의장, 국회 파행 앞장서…의장으로 인정 못 해"

국회 본관서 심야 회의 이어가…"사개특위 위원 교체는 불법"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은 24일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추진을 저지하려는 총력 투쟁을 이어갔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국회 본관 행정안전위원회(행안위) 회의실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법안 지정 추진에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행안위 회의실은 선거법개정안을 처리할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가 평소 회의실로 사용하던 곳이다.

여야 4당 원내대표의 합의에 따라 25일 열기로 예정된 정개특위 전체회의를 물리적으로 무력화시키려 사전 농성·점거에 들어간 것으로 풀이된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의총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은 국회를 중립적으로 운영해달라는 요구에 책임 있는 답변을 회피하고 자리를 모면하기에 급급했다"며 "국회가 아닌 민주당만의 의장으로 행동하며 국회 파행을 이끄는 데 앞장서려 했다"고 주장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문 의장은 우리 당의 장외투쟁을 비난했다. 우리가 국회 밖으로 나간 이유는 국회가 가진 인사청문 권한과 삼권분립 원칙이 철저히 무시됐기 때문"이라며 "문 의장에게는 20대 국회를 원만히 이끌려는 정치적 중립성과 화합의 리더십이 없기에 이 시간 이후 의장으로 인정할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김현아 원내부대변인은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50% 연동형 권역별 비례대표제+석패율제'란 제도는 세계 어디에도 없고 국민과 국회의원조차 이해할 수 없는 개악"이라며 "패스트트랙이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페스트'(흑사병)가 됐다"고 꼬집었다.

연합뉴스

문 의장 사퇴 촉구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자유한국당 송희경 의원이 24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문희상 국회의장 사퇴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4.24 mon@yna.co.kr



앞서 나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의원 90여명은 이날 오전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해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위원 사보임을 막아달라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사개특위 간사인 오신환 의원이 사개특위에서 다룰 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법안에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밝히자, 바른미래당 내 사개특위 위원 교체 가능성이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한국당 의원들이 의장실 안에서 고성·항의와 함께 의장실 밖으로 나가려는 문 의장을 물리적으로 저지하면서 가벼운 몸싸움도 발생했다.

이 과정에서 문 의장이 두 손으로 임이자 의원의 양 볼을 감싸면서 신체 접촉에서 비롯된 성추행 논란으로까지 번지기도 했다.

한편 한국당은 전날 밤 시작한 국회 로텐더홀 농성을 이날 밤에도 계속했다. 이날 오후 9시에는 로텐더홀에서 비상의원총회가 열렸다.

한국당 의원들은 의총 종료 후에도 국회 본관 행안위 회의실 등 세 곳에서 패스트트랙 저지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심야 회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나 원내대표는 비상 의총에서 "내일 '전자서명'이라는 듣도 보도 못한 방법으로 사개특위 사보임 절차를 진행한 두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해 야합투표를 하겠다고 한다"며 "국회의장의 사보임 허가와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의 사보임 허가 신청은 국회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또 "불법적인 사보임으로 교체된 채이배 의원은 사개특위 위원 자격이 없다"며 "문 의장은 입법부 수장이 아니라 대통령 비서실장을 자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긴급의총 소집한 나경원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 여섯 번째)가 24일 오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회의실에서 긴급 의원총회에서 참석의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2019.4.24 kjhpress@yna.co.kr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