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64504 0292019042452064504 05 0506003 6.0.14-RELEASE 29 OSEN 34413990

"손흥민 측면 활용, 브라이튼 공략 역부족" 외신의 지적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종서 기자] “브라이튼을 공략하기에는 다소 부족해 보였다.”

토트넘은 24일(한국시간) 3시 45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브라이튼 호브 앤드 앨비언과의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전반적으로 양 팀 모두 골이 터지지 않은 가운데,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후반 43분 결승골을 터트리면서 토트넘이 승리를 잡았다.

이날 토트넘은 페르난도 요렌테를 최전방에 세우고 2선에 손흥민과 루카스 모우라를 배치했다. 손흥민은 후반 44분까지 뛴 가운데, 골맛을 보지는 못했다. 후반 14분과 25분 슈팅을 날리며 공격을 풀어가려는 모습을 보였지만, 골과는 인연을 맺지 못했다.

다소 아쉬웠던 모습. 케냐 ‘데일리네이션’은 24일 토트넘 경기에 “포체티노 감독 감독은 공격 라인업에 변화를 뒀다. 손흥민과 델리 알리, 에린센, 루카스 모우라, 페르난도 요렌테의 자리를 변화를 줬다”라며 “공격진의 진보적인 변화에도 불구하고 첫 슈팅은 수비수 얀 베르통언으로 부터 나왔다”고 이야기했다.

특히 손흥민의 활용에 대한 아쉬움을 전했다. 이 매체는 “포체티노 감독은 로텐테를 주 공격주로 내세우기로 결정하면서 최근 몇 주 동안 중앙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던, 손흥민을 측면으로 보냈다”라며 “이러한 움직임은 브라이튼을 공략하기에는 다소 부족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한편 영국 매체들도 이날 손흥민에게 낮은 평점을 주면서 “지친 모습”, “허우적 거렸다” 등의 쓴소리를 남기며 아쉬웠던 모습을 지적하기도 했다. / bellstop@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