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64109 1092019042452064109 02 0201001 6.0.1-hotfix 109 KBS 0

“박유천, 50명 분 필로폰 구매·5회 투약”…연예계 퇴출 수순

글자크기

[앵커]

구속영장이 신청된 가수 박유천씨의 구체적 마약 투약 혐의가 드러나고 있습니다.

영장을 보면, 박씨가 세 차례에 걸쳐 필로폰1.5g을 사들인 걸로 적시됐습니다.

1.5g은 한 번에 최대 50명이 맞을 수 있는 분량입니다.

박씨 소속사는 전속계약을 해지하겠다고 나서, 박 씨는 연예계에서 퇴출수순을 밟게 됐습니다.

오현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마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온 박유천 씨는 마약 구매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박 씨가 연인이었던 황하나 씨와 함께, 올해 2월 무렵 세 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사들인 걸로 결론냈습니다.

경찰은 박 씨와 황 씨가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건 다섯 차례로 파악하고, 구매와 투약 정황을 구속영장 신청서에 적시했습니다.

필로폰 1.5g은 한 번에 최대 50명이 맞을 수 있는 분량이라, 경찰은 박 씨의 추가 투약 등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기자회견까지 열어 결백을 주장했던 박 씨는, 마약 검사 양성 반응으로 역풍을 맞아 연예계 퇴출 위기에 빠졌습니다.

[박유천/10일 : "제가 (마약) 혐의를 인정받는다면 연예인 박유천으로서 활동 중단하고, 은퇴하는 걸 넘어 제 인생 모두를 부정당하는 것이기에…."]

박 씨 소속사는 전속계약을 해지하기로 했다며, 박 씨가 연예계를 은퇴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소속사 관계자는 연예계 은퇴는 박 씨가 밝힌 입장은 아니라면서도, 기자회견에서 한 약속을 지켜야 하지 않겠냐고 말했습니다.

2004년 그룹 '동방신기'로 데뷔한 박 씨는 연기자로 변신해 인기를 끌다, 15년 만에 연예 활동을 접게 됐습니다.

박 씨의 구속 여부는 모레(26일) 오후 열리는 구속영장심사에서 결정됩니다.

KBS 뉴스 오현태입니다.

오현태 기자 (highfiv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