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55084 0202019042452055084 06 0601001 6.0.13-RELEASE 20 스타투데이 0 popular

[단독인터뷰] 양용은 “김미진과 내년 1월 결혼, 재미있고 저와 잘 맞는 사람”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무엇보다 재밌는 사람이고 저하고 잘 맞아요.”

‘바람의 아들’ 양용은(47)이 김미진 전 아나운서(41)를 향한 애틋함과 단단한 사랑을 전했다.

프로골퍼 양용은은 내년 1월 중순 김미진 전 아나운서와 하와이에서 결혼한다. 양용은 선수는 24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가족과 친지들만 모시고 하와이에서 내년 1월 중순 결혼을 계획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날짜는 아직 잡지 못했다”고 밝혔다.

당초 두 사람은 올해 결혼할 계획이었으나, 경기 일정 등 스케줄 때문에 내년으로 미뤘다. 양용은은 결혼식 축가는 “절친한 가수 이승철에게 부탁할 계획”이라고 웃었다.

양용은은 “(예비신부는) 심신을 편안하게 해주고 경기 관련 서포터도 잘 해준다”고 고마움을 전하면서 “국제경기를 따라다니면서 전속 캐디 역할을 하고 있다”고 했다. 또, 아내의 방송활동 계획에 대해서는 “지금은 저와 다니는 게 좋고 여러 경기를 따라다니다 보니 이것만으로 바쁘다”며 “방송활동은 하지 않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양용은은 지난해 4월 JGTO 더 크라운스에서 우승한 후 교제 사실을 처음 공개했다. “소개가 아닌 한 모임에서 알게 돼 연락처를 주고받으며 가까워졌다”며 “여자친구를 만나고부터 심리적 안정을 다시 되찾았다”고 밝혔다.

양욘은은 새로운 사랑을 만난 후 표정이 한층 밝아졌으며, 여러 경기에서도 좋은 성적을 냈다. 여린 몸매의 예비신부를 배려해 무거운 골프백을 가벼운 제품으로 교체하는 살뜰함을 보이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양용은은 “정신적으로 편하기 때문에 (예비신부가) 캐디를 하는 게 좋다”면서 “골프를 잘 알거나 잘 치진 못하지만 가능하면 매 경기마다 같이 라운드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양용은은 지난 2008년 PGA투어 퀄리파잉 스쿨을 통해 PGA투어에 데뷔했고, 데뷔 1년 만에 혼다 클래식에서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이후 2009년 당시 황제 타이거 우즈를 상대로 메이저 대회인 PGA챔피언십에서 역전 우승을 차지하며 단박에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제주 출신에 무서운 뒷심을 지닌 양용은은 ‘바람의 아들’로 불린다. 올 2월에는 가수 이승철과 함께 뉴질랜드 오픈 골프대회에 출전하기도 했다.

김미진 전 아나운서는 1978년생으로 이화여대 졸업 후 2002년부터 2008년까지 한국경제TV 간판 앵커로 활약했다. 청초한 외모와 편안한 인상으로 국내 유명 브랜드의 광고모델로 출연하기도 했으며, 영화 ‘우아한 세계’에 아나운서 역으로 출연한 바 있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