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43545 0592019042452043545 08 0803001 6.0.1-hotfix 59 지디넷코리아 0

5G 기지국 장치 연내 23만대 구축...인구기준 93% 커버

글자크기

정부·업계, 결정...가입 시 커버리지 정보 명시토록

(지디넷코리아=박수형 기자)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가 연내 5G 기지국 장치 23만대를 구축키로 했다. 국내 인구의 93%가 모인 85개 시 지역의 동 단위까지 5G 서비스를 조기에 넓힌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23일 이동통신사 및 제조사와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 회의를 열고 국민의 5G 서비스 이용 관련 불편을 조속히 해소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는 2022년까지 전국망 구축을 지원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상용화 3년만에 전국망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현재까지는 수도권과 지방 인구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5G 기지국 총 5만512대, 장치 수 기준 11만751대가 구축돼 있다.

이 때문에 수도권과 달리 지방의 5G 서비스는 불안하다는 논란이 일었다. 다만 업계 내에서는 지방 지역에 구축 예정인 제조사의 기지국 장비가 뒤늦게 양산체제를 갖추며 내달부터 원활하게 공급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디넷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내 수신환경 개선을 위해 이통 3사는 수도권 지하철 내에서도 5G 서비스를 원활히 제공하기 위해 관련 설비를 공동 구축, 활용키로 합의했다.

또 공항, 대형 쇼핑몰 등 전국 120여개 빌딩 내에서 5G 인빌딩 장비를 이용한 5G망 구축과 서비스 제공 방안을 협의하고 이르면 6월부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정부는 커버리지에 대한 정보제공을 강화하기 위해 약관에 커버리지 정보제공 의무를 명시하도록 했다.

또 가입 시 커버리지에 대한 고지를 철저하게 하기 위해 정부는 가입신청서 상에 커버리지 등을 필수 체크항목으로 권고했으며, 이동통신사는 유통채널 대상으로 교육과 관리감독 강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5G의 전송 속도를 제대로 보장하기 위하여 이통 3사는 최적화 작업을 진행 중이다. 또한 5G 속도를 높이기 위해 이통 3사는 기지국 확충, 빔포밍, 5G-LTE 동시 사용 등 안정화와 기지국 성능 향상 등을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이밖에 5G 음영지역에서 4G 전환 시 일부 서비스 끊김, 통화권 이탈 등의 현상은 보완패치 보급,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후 급속히 감소하는 추세에 따라 이통사와 장비 제조사 간 협력으로 잔여문제를 지속적으로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5G 서비스 품질개선을 위해 협력을 지속 강화할 계획이며 차기 회의를 430일에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수형 기자(psooh@zdnet.co.kr)

<저작권자 ⓒ '대한민국 대표 산업 미디어'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