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31431 0032019042352031431 05 0507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34177496

프로야구 KIA, 임시 마무리 문경찬 낙점…양현종 25일 등판

글자크기
연합뉴스

KIA 마무리로 나선 문경찬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12일 오후 광주-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시범경기' SK 와이번스와 KIA 타이거즈 경기 9회초 KIA 마무리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문경찬이 역투하고 있다. 2019.3.12 pch80@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우완 투수 문경찬을 임시 마무리로 기용한다.

김기태 KIA 감독은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LG 트윈스와의 방문 경기를 앞두고 "그간 성적을 고려해 문경찬을 마무리 투수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문경찬은 올해 11경기에 중간 계투로 등판해 승패, 세이브, 홀드 없이 평균자책점 2.08을 올렸다.

2015년 입단해 올해까지 세 시즌 통산 1승 6패, 평균자책점 5.81을 기록했다.

KIA의 소방수인 김윤동은 지난 18일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오른쪽 어깨 통증을 호소하며 강판했다.

대흉근 손상 판정을 받고 1군에서 제외된 김윤동은 조만간 서울의 전문 병원에서 정밀 검진을 받는다.

김 감독은 "셋업맨은 하준영으로 정하고 7회에는 상황에 따라 투수를 기용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좌완 하준영은 올해 2승 2홀드, 평균자책점 5.40을 거뒀다.

최근 6연패 수렁에 빠져 최하위로 추락한 탓에 팀 분위기가 좋지 않은 점을 김 감독도 인정했다.

그러나 김 감독은 "LG 선발 투수 케이시 켈리를 맞아 타자들에게 편하게 경기하라고 주문했다"며 "지난번 켈리에게 좋지 않았기에 전력분석팀이 잘 준비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켈리는 지난달 24일 KIA를 상대로 한 KBO리그 데뷔전에서 6이닝 3실점(1자책점)의 퀄리티스타트로 승리를 따냈다.

롯데와의 방문 경기에서 이두박근 쪽에 타구를 맞은 KIA의 에이스 양현종은 25일 LG와의 마지막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