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28533 0912019042352028533 01 0101001 6.0.1-hotfix 91 더팩트 0

[TF현장] 의총서 '격돌'한 바른미래…찬성 1표 많은 '반쪽' 패트 추인

글자크기
더팩트

23일 선거제 개혁과 공수처법·검경 수사권 조정을 패스트트랙으로 상정하는 안을 놓고 진통이 예상된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서 한 표 차이로 '찬성' 결과가 나왔다. 이에 반대한 바른정당계 의원들은 공개적으로 반발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시간 50분 설전 끝에 결국 '찬성'…유승민 "당 진로 심각하게 고민"

[더팩트|국회=문혜현 기자] 극심한 진통이 예상된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서 패스트트랙이 추인됐다. 23일 오전부터 3시간 50분 동안 이어진 마라톤 논의 끝에 참석한 의원 23명 중 찬성 12표, 반대 11표로 의결됐다. 하지만 반대 의견을 나타냈던 의원들은 "당론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며 비판적인 입장을 고수해 추가 분란의 여지를 남겼다.

이날 바른미래당 의총은 시작부터 소속 의원들의 거센 항의가 빗발쳤다. 선거제 개혁과 공수처법·검경 수사권 조정을 패스트트랙으로 상정할지 여부를 정하기 위해 모인 의원들은 '회의 공개' 여부를 놓고 실랑이를 벌였다.

당초 비공개로 진행되기로 했던 의원총회는 지상욱 의원 등의 거센 항의로 공개됐다. 지 의원은 회의장에 들어서면서 "언론을 왜 밖에 두냐"며 취재진의 진입을 막고 있던 통로 문을 열었다.

공개된 의원총회장에서도 긴장감이 맴돌았다. 속속 입장한 의원들은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자리에 앉았지만 김수민 의원이 비공개 진행을 선언하자 바른정당계 지상욱·유의동 의원은 이를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더팩트

이날 의원총회에서 바른정당계 지상욱 의원은 "의총이 비민주적"이라며 비공개에 대해 항의 목소리를 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 의원은 "이 의원총회는 비민주적"이라며 "의원들이 무슨 생각하는지 들어야 한다"고 목소리 높였다. 유 의원은 "당의 중요한 의사를 정하는 과정에서 의원들이 국민에게 충분히 드릴 말씀이 있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난색을 표했다. 그는 "비공개, 공개 여부마저 표결에 부치는것 은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며 "그동안의 관행에 따라서 비공개로 진행하도록 하자"고 양해를 구했다. 하지만 바른정당계 의원들은 계속해서 반발했고, 김 원내대표는 "개인적인 발언 좀 그만해 달라"며 언성을 높였다. 결국 회의는 비공개로 전환됐다.

회의가 진행되는 도중에도 의원들 간 신경전이 포착됐다. 의총 중간 회의장을 나서던 국민의당계 김동철 의원은 "투표 했다. 결과를 (곧) 발표할 것"이라며 "과반(다수결)으로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잠시 후 회의장을 나서던 지 의원은 이같은 말에 반박했다. 그는 "지금 모 의원이 표결이 끝났고, 과반이 넘었다고 했지만 거짓말이다. 표결하다가 중단됐다"며 "3분의2 이상의 찬성을 받은 당론이 없으면 유효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의원들의 발언은 계속해서 엇갈렸다. 장내 상황 설명을 위해 취재진 앞에 선 임재훈 의원은 "투표를 방금 완료했고, 개표 시작 전이다. 개표 전에 모 의원의 발언이 있어서 경청하는 중이니 끝나면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 의원은 "과반수 결정으로 하기로 했다"며 "원내대표가 선포해서 귀속성이 있다"고 말했다.

더팩트

23일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는 "바른미래당은 패스트트랙에 대해 당론이 없다"며 "당의 진로에 대해서 심각하게 고민할 것"이라고 비판적인 입장을 밝혔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유승민 전 대표는 공개적으로 반대 의견을 드러냈다. 유 전 대표는 의원총회가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과반으로 할 건지 3분의2로 할 건지, 합의안에 대해 찬성하는지 두 번 투표했다"며 "과반으로 해서 12대11로 한 표가 많았다. 논의 과정에서 3분의2 이상이 아니기 때문에 당론이 아니라는 말씀을 분명히 드렸다"고 꼬집었다.

유 전 대표는 "바른미래당이 당론을 정하지 못한 것"이라며 "패스트트랙에 관해 당론이 없는 당이 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사개특위·정개특위 위원들의 사보임과 관련해 "사개특위 위원들은 김관영 원내대표에게 절대로 사보임 할 수 없다고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사보임하지 않겠다고 말했다"며 "지금 활동하고 있는 위원들 두 분 그대로 특위에서 특위 표결에 임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런 식으로 당의 의사결정이 된 데 대해 문제가 굉장히 심각하다고 생각한다. 제가 선거법은 다수의 힘으로 하면 안 된다고 말했음에도 당의 의사결정까지 한 표 차이로 해야 하는 당의 현실에 자괴감이 든다"며 "당의 진로에 대해 동지들과 함께 심각하게 고민해보겠다"고 말했다.

더팩트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마치고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상정 안건 합의와 관련해 추인 결과를 밝히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의원 총회 결과 브리핑에서 추인 결과를 놓고 "바른미래당이 정치 개혁을 위한 첫 발을 내디딘 큰 획을 그었다고 생각한다"며 "대한민국의 정치 발전과 사법제도 개혁에 바른미래당이 개혁 정당으로서의 모습을 보일 수 있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나 유 전 대표를 비롯한 바른정당계 의원들의 반발은 남아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앞으로 정개특위와 사개특위에서 표결에 나서는 바른미래당 위원들이 반대 표를 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moone@tf.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