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22738 0782019042352022738 03 0304001 6.0.14-RELEASE 78 이투데이 0 popular

'대박' 가능성 보이는 중소기업에 최대 100억 원까지 지원

글자크기

중기부ㆍ기보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프로그램' 시행

정부가 성장 가능성이 큰 기업에게 최대 100억 원까지 보증을 하기로 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기술보증기금은 유니콘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 비상장기업)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높은 기업을 대상으로 자금을 지원하는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프로그램'을 도입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정책의 핵심은 가능성만 있으면 적자를 냈더라도 지원을 해준다는 점이다. 선정과정에서 현재 적자보다 매출 규모의 성장폭을 우선 고려하는 것이 특징이다. 기보 관계자는 "유니콘 기업들은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적자를 내도 투자를 계속하는 경우가 많은 것을 감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보는 예비유니콘 기업들의 선제적 유통망 구축·글로벌 진출 등에 필요한 대규모 투자자금을 쉽게 마련할 수 있도록 최대 100억원의 보증을 지원할 계획이다.

중기부도 총 지원자금 1000억원을 목표로 15~20개 내외 기업을 선발한다. 성과를 검토한 뒤 점차 지원대상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시장에서 검증되고 △성장성이 높으며 △혁신적인 기업이 지원 대상이다.

시장검증은 벤처투자기관으로부터 누적 50억원 이상 투자를 유치해 사업모델을 검증받은 기업이다. 투자기관에는 창업투자회사, 해외벤처캐피탈, 사모펀드(PEF) 등도 폭넓게 포함된다. 성장성 부문에서는 통계청 고성장기업 기준에 따라 최근 3개년 매출성장률이 연평균 20% 이상인 기업을 대상으로 한정한다. 다만 업력이 3년 이하인 경우 연간 매출액이 100억원 이상 성장하는 기업도 참여토록 한다.

마지막으로 혁신성과 관련해서는 기술보증기금의 기술평가 등급을 활용한다. 중기부는 기술평가를 토대로 혁신 기술 또는 사업모델 보유여부를 판단하되, 보증 최소 자격요건이 기술평가 B등급인 점을 감안하여 BB등급 이상을 최소 자격요건으로 정했다.

중기부와 기보는 고정보증료 1.0%에 보증비율 95%를 제공하고, 조만간 일부 은행과의 협약을 통해 협약은행 대출 시 100% 전액보증을 받도록 추진할 방침이다. 또 보증한도가 100억원보다 적을 경우, 다음해 성장세를 반영해 잔여한도 내 한도 증액을 추가로 요청할 수 있도록 했다.

중기부 관계자는 "이번 제도는 예비유니콘에 적합한 스케일업 프로그램들을 신설·개발해 나가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부처는 제2벤처붐 대책 내 다른 과제들도 빠르게 후속조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투데이/임기훈 기자( shagger1207@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