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22100 0292019042352022100 05 0507003 6.0.14-RELEASE 29 OSEN 0

‘오승환 구원승+아레나도 결승 홈런’ COL, WSH 7-5 제압(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샌디에이고(미국 캘리포니아주), 최규한 기자]


[OSEN=허행운 인턴기자] 오승환(37콜로라도 로키스)의 구원승과 함께 콜로라도가 2연승을 달렸다.

오승환은 2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에 위치한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2019 메이저리그(MLB)’ 맞대결에 구원 등판해 1이닝 1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콜로라도는 7-5로 역전승하며 오승환은 시즌 첫 구원승을 따냈다.

5-5로 팽팽하게 맞선 7회초, 오승환은 팀의 세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왔다.

첫 상대한 타자는 투수 타석에 대타로 들어선 맷 아담스였다. 1B-2S 유리한 카운트를 만든 오승환은 4구째 커브로 아담스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좋은 시작을 알렸다. 이후 두 번째 타자 윌머 디포는 2루수 땅볼로 처리했고, 아담 이튼은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깔끔하게 1이닝을 삼자범퇴로 막아냈다.

오승환은 이어진 8회초 수비에서 스콧 오버그와 교체되며 임무를 마쳤다. 직전 등판이었던 필라델피아전에서 1이닝 2피안타(1피홈런) 1실점하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지만 이날 다시 안정감을 찾았다. 5.63을 기록하던 평균자책점은 5.00으로 낮아졌다.

OSEN

[OSEN=샌디에이고(미국 캘리포니아주), 최규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제레미 헬릭슨(워싱턴)과 타일러 앤더슨(콜로라도)을 선발로 내세운 양 팀은 경기 초반부터 점수를 주고받으며 치열한 승부를 보여줬다. 워싱턴이 1회초 하위 켄드릭의 2타점 적시타로 앞서가자, 콜로라도는 놀란 아레나도-라이언 맥마혼의 1타점 적시타로 바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균형을 먼저 깬 것은 워싱턴이었다. 4회초 무사 1,2루에서 브라이언 도저가 앤더슨의 3구째 커터 공략해 스리런 홈런을 터뜨리며 앞서갔다. 하지만 콜로라도도 쉽게 물러나지 않았다. 5회말 트레버 스토리의 1타점 적시타, 마크 레이놀즈의 투런포로 금세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콜로라도는 7회말 아레나도의 솔로 홈런으로 이날 첫 리드를 잡았고, 8회말에는 라미엘 타피아의 쐐기 솔로포가 터지면서 7-5로 앞서갔다.

9회말 팀의 마무리 웨이드 데이비스가 올라와 선두타자에게 2루타와 이후 볼넷 허용으로 1사 1,2루에 몰리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결승포를 기록했던 아레나도가 이번에는 멋진 호수비로 3루 태그 후 1루 송구로 병살타를 만들어내면서 팀을 위기에서 건져냈다. 콜로라도는 이 승리로 2연승을 달리게 됐다. /lucky@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