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22022 0372019042352022022 06 0602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51918627 popular

[POP이슈]"대질조사 NO" 경찰, 박유천에 사전구속영장 신청..마약혐의 밝히나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박유천/사진=박푸른기자


[헤럴드POP=김나율기자]경찰이 '마약 혐의'를 받고 있는 박유천에게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23일 오전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박유천에게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또 이번주 예정되어있던 황하나의 대질조사를 생략하기로 했다. 경찰은 대질조사를 계획했으나, 의미가 없다고 판단하여 진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현재 박유천 측은 국과수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박유천은 지난 마약 간이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체모 등을 채취해 진행하는 정밀검사는 국과수에 의뢰해놓은 상황. 정밀검사에서 마약 투약 여부가 나올지 기다리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박유천은 3번에 걸쳐 조사를 받았다. 그러나 3차 조사까지 박유천은 마약 혐의에 대해 전면 부인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박유천과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고 주장하는 황하나와 계속해서 대립하고 있는 상황.

또 박유천 측은 자신의 마약 혐의에 대해 보도한 MBC와 취재 기자 상대로 정정보도 및 손해배상을 청구하겠다고 예고하면서까지 혐의를 부인했다. 박유천은 자신은 황하나의 지시에 따라 입금 및 운반만 했을 뿐이며 마약의 존재에 대해 몰랐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경찰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하면서 대중들은 확실한 증거가 잡혔는지 궁금해하고 있다. 앞서 경찰은 박유천과 황하나가 당시 동선이 대부분 일치하며, 결별 후에도 서로의 자택에 드나드는 CCTV를 확보한 상황이다.

사전구속영장 신청으로 박유천이 새로운 국면을 맞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르면 내일(24일) 영장실질심사를 받을 박유천의 입장에 이목이 쏠린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