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21400 0372019042352021400 02 0204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popular

[단독] ‘지병 때문에 힘들어서’… 모르핀 상습 투약한 간호사 체포

글자크기
-警 “A씨, 오랜 지병 통증 이기려 투약”

헤럴드경제

경찰 관련 자료사진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강남에 위치한 한 대형병원에서 근무하며 모르핀을 상습적으로 투약해 온 간호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지병을 앓고 있던 A 씨는 진통제로 모르핀을 투약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강남 소재 대형병원에서 근무해온 A 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긴급체포해 수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19일 A 씨가 의사 허가 없이 모르핀을 투약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의 신병을 확보했다.

경찰에 따르면 평소 지병을 앓고 있던 A 씨는 병원에서 일하며 몰래 빼돌린 모르핀을 수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A 씨는 통증이 심한 지병 탓에 고생을 해왔고, 모르핀을 몰래 투약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경찰 수사 과정에서 모르핀을 투약했다는 사실을 시인했다. A 씨는 경찰 수사과정에서 불안한 상태를 보였고 경찰은 A 씨의 부모를 경찰서로 불러 집으로 A 씨를 인도했다.

경찰 관계자는 “본인이 관리해야 할 의약품을 몰래 투약한 것은 맞지만, A 씨가 마약 투약과 관련된 전과가 이전에 있던 사람은 아니다”라면서 ”A 씨가 경찰 조사에서 오열하는 등, 조금 불안정한 상태라 A 씨를 부모에게 인계했다“고 말했다.

zzz@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