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20921 0022019042352020921 05 0501001 6.0.14-RELEASE 2 중앙일보 0

'돌발변수' 만난 정정용 감독 “거 왜 또 다쳤어?”

글자크기

발렌시아 MF 체리셰프 부상

이강인 소속팀 복귀설 제기

"구단으로부터 연락 없었다"

중앙일보

20세 이하 축구대표팀 선수들의 훈련을 지켜보는 정정용 감독.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거 왜 또 다쳤어. 인생사가 그래요. 제대로 되는 게 없어서 더 재미있는 거죠.”

20세 이하(U-20)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본선을 준비 중인 정정용 U-20축구대표팀 감독이 갑작스러운 ‘이강인 소속팀 복귀설’에 대해 우려했다.

정 감독은 23일 오전 파주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열린 U-20대표팀 훈련 직후 취재진과 만나 “(이강인 관련) 소식을 들어서 알고 있다”면서 “아직까지 소속팀에서 연락을 받은 건 없다”고 말했다.

이강인의 소속팀인 스페인 프로축구 발렌시아는 23일 “미드필더 데니스 체리셰프가 오른 무릎 인대를 다쳐 올 시즌 남은 경기에 뛸 수 없게 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체리셰프는 22일 열린 레알 베티스와 프리미어리그 원정경기에 출전했다가 전반 34분 무릎을 부여잡고 그라운드 밖으로 실려나갔다.

체리셰프는 이강인과 마찬가지로 측면에서 활동하는 미드필더로, 정규리그와 코파 델 레이(스페인 FA컵),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등에서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있는 발렌시아로서는 부상 공백이 큰 손실로 다가올 수 있다.

중앙일보

20세 이하 축구대표팀은 22일 파주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 소집해 월드컵 대비를 시작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스페인 스포츠 전문매체 아스는 “발렌시아가 한국으로 건너간 이강인을 팀에 복귀시키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면서 “발렌시아는 팀에 부상자로 인한 경기력 공백이 발생할 경우 다시 데려올 수 있다는 조건을 붙여 이강인을 한국으로 보냈다”고 전했다.

발렌시아는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 내년 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 출전의 마지노선인 4위 이내의 순위에 들기 위해 분투 중이다. 5경기를 남긴 상황에서 6위를 달리고 있어 심기일전이 필요하다. 코파 델 레이는 결승에, 유로파리그는 4강에 각각 올라 있어 컵 대회 또한 포기할 수 없는 상황이다.

중앙일보

23일 파주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 입소해 20세 이하 축구대표팀에 합류하는 이강인.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 감독은 “(이)강인이가 소속팀에서 1군에 속한 선수기 때문에 전력 공백이 생겼을 때 가장 먼저 떠올릴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구단 입장에서 선수를 지구 반대편에 있는 한국까지 보내놓고 곧바로 다시 불러들이는 결정을 내리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강인은 23일 U-20대표팀에 합류해 본격적으로 발을 맞출 예정이다. 소속팀의 특별한 지시가 없을 경우 다음달 4일까지 한국에 머물다 5일 선수단과 함께 폴란드 현지로 건너갈 예정이다. 파주=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