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19801 0232019042352019801 08 0801001 6.0.1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갤폴드 두 대 결함"…삼성 자체 테스트 허점 드러내

글자크기

미국 언론 배포한 수십 대 중 네 대 고장

두 대는 사용자 과실, 두 대는 자체 결함

삼성 "디스플레이 내구성 강화하고 이물질 발생 원인 찾겠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삼성전자가 디스플레이 결함 논란에 휩싸인 '갤럭시 폴드'의 출시를 결국 연기했다. 이를 두고 삼성전자의 내구성 테스트가 허점을 드러낸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삼성전자는 23일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제품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갤럭시 폴드 출시를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당초 갤럭시 폴드는 26일(현지시간) 미국을 시작으로 5월3일 유럽, 5월 중순 한국에서 출시될 예정이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예상하지 못한 상황에 부딪혀 정밀 조사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며 연기 배경을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수주 내 출시 일정을 재공지할 계획이다.


갤럭시 폴드의 출시 연기는 최근 불거진 디스플레이 결함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미국 출시를 앞두고 지난주 현지 언론사 수십곳에 리뷰용 갤럭시 폴드를 배포했는데 그 중 4대가 문제를 일으켰다. 이 가운데 리뷰 과정에서 화면 보호막을 강제로 제거한 두건의 사례를 제외하면실제로는 두대에서 예상하지 못한 결함이 발견된 셈이다.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측은 "두건의 사례 중 하나는 힌지(접히는 부분)로 인해 디스플레이가 외부 충격에 노출되면서 발생했고, 두번째 사례는 내부에서 발생한 이물질로 디스플레이 표면이 고르지 못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힌지 주변 디스플레이의 내구성을 높이는 방안을 강구하는 한편 내부 이물질이 어떻게 발생했는지 정밀 조사할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예상하지 못한 결함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앞서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의 극한 테스트 영상을 공개하며 내구성에 강한 자신감을 드러낸 바 있다. 이 영상은 갤럭시 폴드를 20만번 접고 펼치는 것을 반복하는 내용이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자체 내구성 테스트는 물론 개발자에 의한 실사용 테스트를 오랜 기간 진행해왔지만 문제점을 발견하지 못했다"며 "원인을 철저히 조사해 디스플레이 손상 방지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