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18570 0022019042352018570 07 0701001 6.0.14-RELEASE 2 중앙일보 0

대도서관, 무통보 지각·휴방 논란에 사과 “휴식도 깊이 생각해보겠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190만 유튜버 구독자를 자랑하는 1인 크리에이터 ‘대도서관’ 나동현씨.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게임 유튜버로 유명한 1인 크리에이터 대도서관(41·본명 나동현)이 잦은 방송 지각과 휴방 등으로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대도서관은 공식 사과문을 통해 "사과의 말씀부터 전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도서관은 최근 사전 공지 없이 방송에 늦거나 휴방하는 일이 잦아 일부 시청자들로부터 지적을 받았다. 일부 팬들은 '방송 시간 변동에 대해 공지를 미리 올려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도서관은 방송에서 "제 방송을 마냥 기다리시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는 등으로 대응해 논란을 키웠다.

논란이 확산하자 대도서관은 23일 오전 자신의 인터넷 방송 중계 서비스 트위치 게시판에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사과문에서 "일단 사과의 말씀부터 전한다"라며 "지각이나 휴방 때, 공지를 제대로 못 드린 건 제 실책이다. 다시 한번 글로도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최대한 방송을 하는 게 낫지 않을까 하는 고집 때문에 오히려 더 많은 분을힘들게 한 것 같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대도서관은 "휴식에 대해서도 깊이 생각해 보겠다"고 털어놨다. "그동안 해보고 싶어도 못했던 것들을 무리하게 하다가 오히려 이도 저도 안된다는 걸 깨달았다"면서 "8년이나 달렸는데 중간에 휴가를 갖고 잘 쉬는 것도 시청자에 대한 예의인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실망하신 분도 있겠으나 저한테 애정이 있으신 만큼 실망감을 느꼈다고 생각한다"면서 "그 분들마저 다시 즐거움을 느끼게 할 수있는 인터넷 방송인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2010년 처음 1인 방송을 시작한 대도서관은 현재 190만 명의 유튜브 구독자를 보유한 1인 크리에이터 대표주자로 불린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