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17536 0032019042352017536 03 0304001 6.0.1-hotfix 3 연합뉴스 50678652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침수 인한 구조손상이 원인 추정"

글자크기

선적국 마셜제도 조사보고서 "2번 밸러스트 탱크서 침수 시작"

"구조손상은 재료 피로, 부식 등 복합적 요인에서 비롯"

연합뉴스

스텔라데이지호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2017년 3월 남대서양에서 침몰해 한국인 8명 등 선원 22명이 실종된 스텔라데이지호 사고 원인에 관한 조사보고서가 처음으로 나왔다.

23일 한국선급에 따르면 스텔라데이지호 선적국인 마셜제도공화국은 최근 공식 조사보고서를 국제해사기구(IMO)에 제출하고 인터넷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스텔라데이지호는 한국 선사인 폴라리스쉬핑 소속이지만. 마셜제도공화국에 선적을 등록한 편의치적선이다.

국제협약상 '기국주의'에 따라 사고 조사권은 선적국에 있으며, 결과를 IMO에 보고하게 돼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스텔라데이지호 사고 원인과 관련된 주요 사항들은 해당 선박이 수심 3천800m 해저에 침몰했기 때문에 대부분 추정과 가정에 근거하지만, 핵심은 2번 밸러스트 탱크에서 시작된 침수가 다른 밸러스트 탱크와 빈 공간, 화물창으로 급격히 진행하면서 생긴 구조손상이 침몰 원인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스텔라데이지호 '블랙박스' 회수 (PG)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이러한 구조손상은 재료의 피로, 부식, 식별하기 어려운 구조 결함, 다항(多港) 화물 적재, 2017년 3월 29일에서 31일 사이 황천에 따른 외력 등 여러 복합적인 요인에서 비롯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보고서는 산적화물선(벌크선)에 대한 국제해상인명안전협약(SOLAS)에도 맹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용도 변경된 초대형 광탄선은 구조상 선박 좌·우현에 있는 윙 탱크가 매우 커서 한쪽이 침수되면 침몰할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큰데도 협약에서는 이에 대한 추가 안전규정이 마련돼 있지 않은 것도 주요 원인이라고 밝혔다.

보고서는 관련 규정의 개정을 IMO에 권고했다.

한국선급과 관련해서는 2008년 스텔라데이지호의 개조설계 검토 및 승인 때 선박의 재료 피로를 반영하지 않고 1993년 건조 당시의 사양에 근거하여 수행했고, 2011년 검사 때 상당수 결함을 발견하고 수리했으나 손상분석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2016년 마셜제도공화국과 체결한 업무대행협정에 따라 선박검사 때 발견한 중대 결함 등을 보고해야 하지만, 누락했다고도 지적했다.

연합뉴스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추정 지점 지도 (CG)
[연합뉴스TV 제공]



한국선급은 보고서에 언급된 재료 피로에 대해 "한국선급의 검토 규정은 선진 선급들의 연합체인 국제선급연합회(IACS)에서 통상적으로 이뤄지는 방식"이라며 "마셜제도의 용역을 받은 미국 기술컨설팅회사가 스텔라데이지호의 용도변경 때 한국선급의 구조분석은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2011년 당시 선박을 검사한 검사원에 따르면 스텔라데이지호는 비슷한 선령(당시 18년)의 선박에서 발견되는 통상적인 손상이었고, 적절한 수리를 마쳤기 때문에 추가 검사가 필요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결함을 보고하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선 "철저한 검사와 수리가 진행됐고, 선적국에 보고할 정도의 구조적 문제가 없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사고에 관한 공식 조사보고서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보고서는 사고 원인 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개선책 마련 등이 주목적으로 하지만, 향후 관련 재판과 보상 등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lyh950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