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16783 0512019042352016783 04 0402001 6.0.14-RELEASE 51 뉴스1 0

왕이 일대일로 포럼 앞두고 美에 비난 멈춰라 직격탄

글자크기
뉴스1

왕이 중국 외교부장. © AFP=뉴스1 © News1 자료 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일대일로 정상포럼을 앞두고 미국에 협조할 것이 아니면 비난을 멈추라고 직격탄을 날렸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3일 보도했다.

두 번째를 맞이하는 일대일로 정상포럼은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베이징에서 열린다.

이번 포럼에는 40개국의 국가수반이 참석한다. 이는 지난 2017년 열렸던 1회 포럼의 29명보다 더 많은 숫자다. 참가국도 130개국에서 150개국으로 늘었다.

왕 부장은 일대일로 정상포럼을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일대일로는 중국이 패권을 추구하는 플랫폼이 아니라 경제적 협력의 장”이라며 “참여하지 않을 것이면 비난을 삼가달라”고 미국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왕 부장은 “미국이 일대일로에 참여하지 않는 것은 자유지만 다른 나라가 참석하는 것을 방해하지는 말라”고 덧붙였다.

미국은 그동안 중국의 일대일로로 주변국이 빚더미에 빠지고 있다며 일대일로를 비난해 왔다. 미국은 이번 정상포럼에 주정부의 관리들을 중심으로 한 하급관리들을 파견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일대일로 정상포럼에는 150개국에서 5000명의 대표가 참석하며, 국제통화기금(IMF) 등 90여개 국제기구도 참여한다.
sinopark@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