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10739 0372019042252010739 06 0602001 6.0.1-hotfix 37 헤럴드경제 0

'문제적 남자' 박성광, 우수한 학창시절 부터 끝없는 자기계발...'남다른 뇌섹남'(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박성광이 자기계발 끝판왕의 모습을 선보였다.

22일 밤 11시 방송된 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에서는 박성광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성광은 시상식을 연상케 하는 턱시도를 차려입고 등장했다.

박성광은 “평소에 방송을 보면서 내가 나갈 수 있는 프로그램이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게스트로 나온 게 믿기지가 않는다“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에 절친 전현무는 “사실 저희도 박성광씨가 나와서 많이 놀랐다“고 너스레를 떨며 대답해 출연진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박성광은 지난 2011년 개봉한 본인의 첫 연출작 '욕'을 언급했다.

욕’은 악플 문화를 비판한 독립영화로, 박성광이 시나리오부터 연출, 편집까지 모두 맡아 감독으로서 재능을 인정받은 바 있다. 그리고 박성광은 영화 ‘욕’을 독일 ‘지하철 영화제’에 출품해 상영했다.

이에 박성광은 "'욕' 판권이 독일에 팔렸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박성광은 지난 2011년 첫 연출작인 '욕'이 독일 '지하철 영화제'에 출품해 상영됐고, 단편영화 '슬프지 않아 슬픈'으로 '제 1회 미추홀 필름 페스티벌'에서 연출상을, '제2회 한중국제영화제'에서 단편감독데뷔상을, 제11회 서울 세계 단편 영화제에서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한 바 있다.

또한 박성광은 '제2회 한중국제영화제'에서 단편감독데뷔상을 받은 것에 대해 "당시 현장에서 김희애 조민수 씨 등 많은 배우들을 만났다. 제가 참석한 모습을 보고 의아해하셨는데, 상을 받자 놀라시면서 멋지다고 축하해주셨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박성광은 우수한 성적을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 뿐 아니라 박성광은 공부면 공부, 운동이면 운동, 임원까지 맡으며 화려한 학창시절을 보냈다.

학창시절 뿐 아니라 박성광은 현재도 영어, 중국어, 피아노까지 배우며 자기개발에 힘쓰는 모습을 공개하며 예상치 못한 반전 뇌섹미를 자랑했다.

게다가 박성광은 태국에서 마사지 자격증을 수료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후 박성광은 이장원에게 직접 마사지를 선보였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