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10428 1082019042252010428 06 0601001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popular

'와이키키2' 이이경, 안소희 마음 오해 "걔 미친"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이이경이 안소희의 마음을 오해했다. 반면 문가영은 김선호의 마음을 점차 알게 됐다.

22일 방송된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에서 김정은(안소희 분)은 자신을 구해주러 왔던 이준기(이이경)를 떠올렸다. 김정은은 "말도 안 돼. 내가 준기한테 반했다는 거야? 아니야. 그럴 리가 없어"라고 자신의 마음을 부정했다.

이준기는 김정은을 구하기 위해 뛰쳐나간 것 때문에 리포터 일을 더 이상 할 수 없게 됐다. 그 자리는 한수연(문가영)이 가져가게 된 상황. 이준기는 애써 "리포터보다는 배우 체질인 것 같다. 그러니 나 신경 쓰지 말고 잘해 봐"라고 말했다.

김정은은 이준기의 일상에 관심을 가졌다. 이준기는 뭔가를 열심히 쓰고 전화 통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김정은은 누구에게 전화를 거는지 궁금해했다. 하지만 이준기는 국기봉(신현수)에게 장난 전화를 거는 거였다. 김정은은 "그럼 그렇지"라며 한심하게 이준기를 봤다.

한수연은 리포터 일에 도전하기로 했다. 하지만 '리포터 특공대' PD로부터 "그쪽이랑 같이 일할 수 없을 것 같다"는 거절을 받았다. PD는 "리포터는 시청자에게 정확한 정보를 전달해야 하는데 정확한 발음이 기본이다. 다른 이유가 필요하냐"며 발음을 문제 삼았다.

한수연은 포기하지 않았다. 한수연은 차우식(김선호)에게 "열심히 연습해서 다시 찾아갈 거다. 나도 한다면 하는 사람이라는 걸 보여주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도 포기하면 앞으로 다른 일도 못 해낼 거 같다. 이번에 반드시 합격해서 아빠도 찾아오고 빚도 다 갚아드릴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수연은 이준기로부터 리포터도 하며 스피치 강사를 겸하고 있는 선배를 소개받았다. 한수연은 열정적으로 연습하며 리포터에 합격하기에 이르렀다. 한수연은 이 소식을 친구들에게 알렸다. 그는 "한 달 동안 일해 보고 잘하면 정식 리포터로 써주시겠다고 한다"고 말하며 기뻐했다.

이준기는 김정은을 밖으로 불렀다. 그때 누군가 게스트하우스 앞으로 다가왔다. 앞서 김정은에게 몹쓸 짓을 하려고 했던 조상우(허태희) 아나운서였다. 이준기는 조상우에게 "빨리 하라"고 재촉했다. 조상우는 "정은 씨 죄송하다. 제가 잘못했다"고 김정은에게 말한 뒤 이준기에게 "됐지?"라고 했다.

이준기는 이에 "그렇게 나오면 나도 어쩔 수 없다"라고 한 뒤 확성기를 꺼냈다. 이준기는 확성기를 통해 "유명 아나운서 조상우 씨가 순진한 내 친구를 꼬셔서"라고 외쳤다. 조상우는 무릎을 꿇으며 "한 번만 용서해달라"고 했고, 김정은은 "됐으니까 그만 가보라"고 말했다. 조상우는 "이제 방송국 앞에서 시위하지 말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준기는 그런 조상우에게 "내 친구가 됐다니까 여기까지 하는 거다. 다른 여자들한테 그딴 짓 했다간 방송국 앞이 아니라 뉴스에서 떠들어 댈 거다"라고 말했다. 조상우가 떠나간 뒤, 이준기는 김정은의 머리를 쓰다듬거나 어깨동무하는 모습으로 김정은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김정은은 홀로 고민에 빠졌다. 김정은은 메모지에 "내가 이준기를 좋아한다고? NO"라는 글을 썼다. 특히 김정은은 메모지를 그대로 둔 뒤 밖으로 나갔다가 허리를 다쳤다. 이준기는 그런 김정은을 침대에 눕혀줬는데, 김정은은 이준기가 메모지를 발견할까 봐 이를 사수하기 위해 허리가 다쳤음에도 몸을 사리지 않았다.

이준기는 결국 김정은의 메모지를 발견했다. 메모지에는 '이준기 걔 미친'이라고 돼 있었다. 글자 뒷부분은 물에 젖어 번졌고, 앞부분의 글자만 남았던 것.

한수연은 자신을 위하는 차우식의 마음을 알게 됐다. 차우식은 촬영이 끝난 한수연을 데리러 왔다. 차우식도 행사가 있었지만 "엎어지면 코 닿을 데"라고 했다. 알고 보니 차우식의 행사는 강남이었고, 먼 곳까지 한수연을 데리러 온 거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JTBC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