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10399 0032019042252010399 03 0304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이란 원유 수입금지…정유·유화업계 "가격 올라 단기충격"(종합)

글자크기

이란산 초경질유 가격·품질 '장점'…"한국 제품 가격경쟁력 하락"

"석유파동 가능성 낮아…수입 다변화·대체재 있어 韓수급 영향 제한적"

(서울=연합뉴스) 김성진 고은지 최재서 기자 = 미국이 이란산 원유 제재와 관련해 한국을 비롯한 8개국에 대해 인정했던 한시적 예외 조치를 연장하지 않기로 하면서 국내 정유·석유화학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특히 국내 업체들의 수입의존도가 높은 이란산 초경질유(콘덴세이트) 수입 길이 막히면서 생산성과 수익성이 떨어지는 등 단기적인 충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다만 이란산 수입금지 조치에 대비해 수입선 다변화를 꾸준히 진행해왔기 때문에 원유 수급이나 공장 가동에 큰 문제가 생기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연합뉴스

이란 남부 소로쉬 유전지대의 이란 국기
[로이터=연합뉴스]



22일 한국석유공사와 업계에 따르면 지난 2월 기준 국내 원유도입 물량에서 이란이 차지하는 비중은 8.6%다. 사우디아라비아, 쿠웨이트, 미국, 이라크에 이어 5번째로 많다.

이 중에서도 이란산 초경질유는 석유화학제품의 기초연료인 나프타 함량이 다른 유종보다 높고 가격이 저렴해 국내 도입 비중이 전체의 절반에 달한다. 초경질유는 기존 원유보다 가벼운 유분으로 석유화학업체에 최적화돼 있다.

이란산 초경질유 가격을 다른 지역과 비교할 때 배럴당 적게는 2, 3달러에서 많게는 6달러가량 싸다.

국내에서는 현대오일뱅크, SK인천석유화학, SK에너지, 한화토탈 등 4개사가 이란산 원유를 수입한다. 이란산 초경질유를 수입하는 회사는 SK인천석유화학, 현대케미칼, 한화토탈 등 3곳이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원유 공급처가 하나 줄어드는 셈이어서 수요자의 힘이 약해질 수밖에 없다"며 "유가 가격 상승에 따른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석유화학업계 관계자는 "이란산 원유의 최대 장점은 경제성이 좋다는 것"이라며 "값싸고 고품질의 이란산 초경질유를 더는 들어올 수 없게 돼 우리 제품의 가격경쟁력 또한 떨어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다른 석유화학업계 관계자는 "이란산이 실질적으로 국제 시세를 잡는 역할을 했었다"며 "원유 가격이 오르면 국내 업체들이 원료를 구매하는 데 그만큼 부담이 생긴다"고 우려했다.

미국이 이란산 원유의 수입을 전면 금지할 것이라는 소식이 알려진 22일 국제유가는 일제히 급등했다.

연합뉴스

美, 이란원유 제재 강화하나(CG)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블룸버그에 따르면 이날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와 브렌트유 가격은 6개월 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다.

하지만 이번 조치가 '이란산 석유 파동'으로까지 이어지진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이미 국내 업계에서는 이란산 원유 수입금지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입선을 다변화해왔기 때문이다.

지난해에도 미국이 한국 등 8개국에 대한 예외 인정을 발표하기 전까지 9∼12월 중 국내 업체의 이란산 원유 수입이 이뤄지지 않은 적이 있다.

연합뉴스


석유화학업계 관계자는 "이란 제재가 이번이 처음이 아니기 때문에 대응책은 이미 만들어둔 상태"라며 "공장을 가동하는 데 심각한 문제가 발생하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이란산 수입이 어렵더라도 카타르 등 대체 시장이 있다"며 "다만 가격 면에서 아무래도 아쉬움이 생길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문병기 한국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과거에도 이란 제재가 있었고 이번에도 수입처 다변화 등 사전에 대응을 준비할 시간도 있어서 업계에 대한 파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본다"며 "다만 이란산 원유 생산량이 세계 원유 시장에서 무시할 정도는 아닌 만큼 유가 상승에는 일정 부분 영향을 미치되 상승 폭 자체는 그리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란산 의존도가 높은 초경질유 대신 나프타를 수입하는 방안도 고려 대상이다.

연합뉴스

여수 국가산업단지 내 정유·화학 단지
[연합뉴스=자료사진]



석유화학업체들이 초경질유를 수입하는 주된 이유는 합성섬유 등의 원료인 나프타를 많이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원유의 부산물인 나프타에서 중간 원료인 파라자일렌(PX)을 가공하는 공정인데 초경질유 공급이 제대로 안 되면 그 단계를 건너뛰고 원유의 부산물인 나프타를 바로 확보하는 방안을 강구해볼 수 있다.

석유화학업계 관계자는 "이란산 초경질유가 저렴하면서 경제성이 좋아서 그동안 나프타를 수입할 유인이 적었지만 이번 조치로 인해 업계에서는 나프타 수입을 늘리는 방안을 검토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도 국내에 미칠 영향을 제한적이라고 봤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이란산 초경질유 공급 중단 가능성에 대비해 이전부터 업계와 긴밀히 대책을 협의해왔다"며 "단기간 생산 차질은 없을 것으로 보고 중장기적으로 카타르산 등 대체재를 모색하는 한편 설비를 개선해 업계 불확실성을 줄일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다른 산업부 관계자는 "석유화학업체 3곳 정도가 이란산 초경질유에 특화돼 있어 비용상승과 수율 하락 등의 문제가 있지만, 업계 전반적으로 수급 불안정을 부를 정도는 아니고 영향이 미미할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악관은 22일(현지시간)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이란산 원유 수입 금지조치와 관련해 한시적 예외를 인정했던 한국 등 8개국에 대한 예외 조치를 연장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시적 예외가 만료되는 시한은 5월2일이다.

sungjin@yna.co.kr, eun@yna.co.kr, acui7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