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09105 0722019042252009105 02 0201001 6.0.1-hotfix 72 JTBC 0

'문제의' 별장 CD 최초 입수자 "영상에 높은 분들 더 있다"

글자크기

별장 동영상…수사단, 공개 경로 원점서 다시 본다



[앵커]

6년 전 김학의 전 차관 사건의 시작점이 됐던 것은 바로 '별장 동영상'입니다. 최근 고화질 영상이 공개되면서 다시 논란을 일으켰지요. 검찰 수사단은 이 영상이 언제 누구의 손을 통해 세상에 나왔는지, 원점에서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런데 문제의 '별장 동영상'에 등장 남성들이 더 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바로 해당 영상을 최초 입수한 인물, 박모 씨의 말입니다.

먼저 최하은 기자가 보도 해드립니다.

[기자]

박모 씨가 이른바 '별장 동영상' CD를 발견한 것은 2012년 12월.

윤중천 씨가 타고 다니던 벤츠 차량에서 수상한 CD 7개를 발견한 것입니다.

윤씨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사업가 A씨 명의의 차량이었습니다.

당시 A씨는 박 씨를 통해 차량을 되돌려받으려 했습니다.

차 열쇠가 없었던 박씨는 원주 별장에서 차량을 견인해 서울 강남의 한 딜러사에 맡겼습니다.

딜러사에서 열쇠를 제작한 박씨는 차량 내부를 둘러보던 중 문제의 CD들을 발견합니다.

그 중 '별장 성접대' 장면으로 보이는 영상들은 본인의 컴퓨터로 옮겨 휴대폰으로 촬영해둔 것입니다.

그런데 박씨는 최근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자신이 확보한 CD에 다른 남성들이 등장하는 영상도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박모 씨/'별장 동영상' 최초 입수자 : 높은 곳에 계신 분들인데…그렇게 높은 사람들을 괜히 제가 또 뭐 입에 담았다가 피해 아닌 피해를…저 같은 사람이 그런 사람들을 어떻게 상대해요.]

영상을 손에 넣은 뒤로 고통을 겪었다고 말했습니다.

[박모 씨/'별장 동영상' 최초 입수자 : 그 후로 그것 때문에 정신적으로나 너무 힘들었어요. 저한테 후환이 생길까 봐 (영상에 대해) 통화한 것을 제가 녹취를 해서 속기사한테 뽑아놨어요.]

박씨는 관련 영상을 경찰에 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박모 씨/'별장 동영상' 최초 입수자 : 그때 당시에 경찰서에 어쨌든 간에 제출했었는데…]

하지만 당시 경찰 수사팀 관계자는 "박씨가 관련 영상을 옮겨뒀다는 컴퓨터 자체를 제출받아 분석했지만 사건과 연관된 것은 김 전 차관 영상밖에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최근까지 검찰 캐비닛에 남아 있던 관련 영상도 길이가 다르게 찍힌 김 전 차관 추정 인물의 영상 밖에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 관련 리포트

6년 전엔 못 밝힌 '추가 별장 동영상'…이번 수사에선?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494/NB11804494.html

최하은, 지윤정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