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99466 0112019042251999466 03 0306001 6.0.14-RELEASE 11 머니투데이 0 popular

'입주물량 증가' 새아파트 전세가율 71%→65%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유엄식 기자] [입주 2년 미만 아파트 전세가율 낮아져...세종 전세가율 38%로 전국 최저]

머니투데이

국내 최대 9530가구 규모로 지난해 연말부터 입주를 시작한 송파 헬리오시티(가락시영아파트 재건축) 단지 앞에 이삿짐센터 차량이 드나들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축 아파트 전세가율(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이 최근 2년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이후 전국 아파트 입주 물량이 꾸준히 늘어난 가운데 지난해 전셋값이 하락세로 돌아서면서 전세가율이 떨어졌다는 분석이다.

22일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에 따르면 전국 입주 2년 미만 새아파트 전세가율이 2017년 71%에서 2019년 65%로 6%포인트 낮아졌다.

지역별로 전북(73%) 제주(71%) 서울(71%) 등 3개 지역만 전세가율이 70%를 넘었고 나머지 지역은 전세가율이 60%대 미만을 나타냈다. 세종은 전세가율이 38%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은 평균 70%를 넘었지만 면적별로 변화폭이 달랐다. 전용면적 60㎡ 이하 소형 아파트는 전세가율이 79%로 비교적 높았던 반면 전용 60~85㎡ 이하는 전세가율이 55%로 평균치를 밑돌았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이와 관련 "대출 규제가 강화됐고 전셋집이 안나가 잔금을 처리하지 못해 경우에 따라 싸게 전세계약이 체결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공급이 단기적으로 집중된 지역에서 중형 평형 위주로 급전세 매물이 많았다는 의미다.

머니투데이

지역별 새아파트 전세가율 변화. /자료제공=직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달리 1~2인 가구 증가로 소형 신축 아파트 전세수요는 꾸준히 유지돼 전세가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전용 60㎡ 이하 새아파트의 매매-전세가격 차이는 2017년 9963만원에서 2019년 6931만원으로 줄어든 반면, 전용 60~85㎡ 이하의 경우 격차가 2억8391만원에서 5억102만원으로 대폭 확대됐다. 이는 매매가격 상승폭보다 전세가격 상승폭이 상대적으로 낮은 영향으로 풀이된다.

경기지역은 면적에 관계없이 전세가율이 전반적으로 낮아져 올해 새아파트 평균 전세가율이 64%로 집계됐다. 인천은 2017년 83%였던 새아파트 전세가율이 2019년 60%로 하락했다. 송도, 청라, 영종 등 경제자유구역 일대 새아파트 공급이 늘어난 영향이 컸다.

이밖에 최근 매매가격이 단기간 급등한 광주 지역은 새아파트 전세가율이 2017년 82%에서 2019년 66%로 2년 만에 16%포인트 떨어졌다.

입주물량 증가로 새아파트 공급이 늘면서 전세시장은 하향 안정 기조가 이어질 전망이다. 함 랩장은 "잔금마련 압박을 받는 새아파트는 집주인들이 시세보다 저렴하게 전세를 내놓는 경우가 많아 당분간 전세가율 하락은 불가피해 보인다"고 말했다.

유엄식 기자 usyoo@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