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99030 0102019042251999030 01 0101001 6.0.1-hotfix 10 서울신문 0

하태경 “DJ 가족에 죄송…보수, 빨갱이 장사 그만해야”

글자크기
서울신문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21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김홍일 전 의원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유족과 인사하고 있다. 2019.4.21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21일 “부산‧경상도 출신이지만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과 그 가족들에게 붙여진 ‘빨갱이’라는 모욕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날 오후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남 고(故) 김홍일 전 의원의 조문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대한민국이 크게 나아가기 위해선 보수 진영에서도 더 이상 민주화 운동을 했던 사람들에게 빨갱이 모자를 씌우는 것을 중단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빨갱이 모자를 씌우면 국민 통합이 제대로 되지 못하고 앞으로 남북관계에서도 물론 보수가 주도하지 못하고 뒤쳐질 것이다. 빨갱이 장사 그만하라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김 전 대통령의 장남인 김 전 의원은 군부독재시절부터 민주화 운동에 헌신했고, 중앙정보부에 여러 번 끌려가 모진 고문을 당했다. 당시 고문의 후유증으로 목을 다쳤고, 파킨슨병까지 생긴 것으로 전해졌다.

김홍일 전 의원의 유가족은 22일 김 전 의원을 광주 민족민주열사묘역(5·18 구묘역)에 임시안장 한 뒤 5·18 국립묘지 이장을 추진하기로 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