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98447 0032019042251998447 01 0101001 6.0.1-hotfix 3 연합뉴스 35454417

故김홍일, 5·18 구묘역 임시안장키로…추후 국립묘지 이장 추진

글자크기

유족 측 "광주시청, 구묘역 안장 허가…보훈처와 이장 절차 진행할 것"

연합뉴스

고 김홍일 전 의원 빈소 조문 행렬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김홍일 전 의원의 빈소를 찾은 조문객들이 고인의 영정 앞에 묵념하고 있다. 2019.4.21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고(故) 김홍일 전 의원의 유가족은 22일 김 전 의원을 광주 민족민주열사묘역(5·18 구묘역)에 임시안장 한 뒤 5·18 국립묘지 이장을 추진하기로 했다.

김 전 의원 유가족은 당초 김 전 의원을 5·18 국립묘지에 안장하려 했지만, 유죄 판결을 받은 전력으로 인해 보훈처의 내부 심의를 먼저 거쳐야 한다는 변수를 만난 데 따른 결정이다.

김 전 의원 측은 이날 "유가족들이 협의한 결과 김 전 의원을 5·18 구 묘역에 안장키로 했다"며 "향후 소정의 절차를 밟아 5·18 국립묘지로 이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광주시청이 오늘 회의를 해서 (5·18 구묘역에) 안장을 할 수 있도록 결정했다"다면서 "앞으로 보훈처 등 관계당국과 (국립묘지 이장)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내일 오전 6시 함세웅 신부 주관 장례미사와 오전 7시 발인식에 이어 서울 원지동 추모공원에서 화장을 마친 뒤, 광주 5·18 구묘역으로 바로 이동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 전 의원은 '김대중 내란음모사건'으로 고문을 당하고 3차 5·18 민주화운동 관련자 보상심의위원회에서 5·18 관련자로 인정을 받아 국립묘지 안장 대상에 해당한다.

그러나 김 전 의원이 2006년 안상태 전 나라종금 사장으로부터 인사청탁 대가로 1억5천만원을 수수한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은 전력이 있는 만큼 보훈처는 내부 심의 후 안장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김 전 의원 유가족 측은 대안으로 5·18 구묘역 임시안장을 한 뒤 국립묘지로 이장하는 방안을 타진해왔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