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92532 0032019042251992532 02 0207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국민연금 수급자 "소비 확 줄였다…82세에 금융자산 소진"

글자크기

하나금융경영연구소, 65∼74세 국민연금 수급자 설문

53%는 금융자산 소진 후 대안 없어…34% 자녀 부양 기대

연합뉴스

[연합뉴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국민연금 수급자의 절반 가까이가 은퇴 후 소비수준이 현역 시절의 5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22일 펴낸 '국내 국민연금 수급자의 은퇴생활 보고서'에서 이같이 분석했다.

연구소가 65∼74세 국민연금 수급자 650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현재 생활 소비수준이 현역 시절의 50% 미만이라고 답한 비중이 48.6%에 달했다.

현재 소비수준이 현역 때의 30%도 안 된다고 답한 비중도 15.8%였다. 현역 시기와 비슷한 소비수준을 유지하는 사람은 0.6%에 불과했다.

국민연금 수급자의 현재 노후 생활비용은 월평균 201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통계청이 발표한 최소 노후생활 비용인 183만원은 넘지만, 여가생활 비용 등을 포함한 적정 생활비용 264만원에는 60만원가량 모자랐다.

현역 시기에 자신을 상류층이라고 인식한 은퇴자의 81.3%가 은퇴 후 자신이 중산층으로 이동했다고 인식했다. 6.3%는 은퇴 후 저소득층이 됐다고 여겼다.

현역 시기 중산층이라고 생각한 사람 25.9%는 은퇴 후 저소득층으로 이동했다고 느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제공=연합뉴스]



국민연금 수급자의 12.8%는 20∼30대부터, 41.7%는 40대부터 노후자금 준비를 시작했다고 답했다. 그러나 정작 현재 노후 생활비용은 대부분 적정 수준에 못 미치는 상황이다.

설문 참여자는 자신들이 보유한 금융자산이 평균 82세에 소진될 것으로 예상했다.

응답자의 52.6%는 금융자산을 소진한 후 추가 자금을 마련할 방법이 아예 없다고 했다. 33.8%는 자녀 부양을 기대한다고 응답해 적극적인 노후대책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연금 수급자의 61.5%는 지급받은 국민연금을 전액 생활비용으로 지출하고 있다고 답했다. 금융상품에 투자하거나 저축하는 사람은 27.1%에 불과했다.

앞으로 희망하는 금융상품으로는 연금(19.9%)과 건강보험 상품(18%) 선호도가 높았다. 예·적금(9.5%), 투자상품(4.6%)이 뒤를 이었다.

김지현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수석연구원은 "현재 42.3%인 국민연금 수급자의 소득 활동 참가율을 최대한 끌어올려 경제력 문제를 해결하는 동시에 자아실현을 통한 감성적 충족을 느끼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차주필 KEB하나은행 연금사업본부장은 "이번 설문을 토대로 연령·소득계층별 맞춤형 금융서비스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hye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