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 이슈 검색어 순위
이슈 검색어 오후 4:11
51992285 0032019042251992285 03 0306001 6.0.15-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전국 새 아파트 전세가율 2년 전 71%→65%로 '뚝'

글자크기

입주물량 증가분이 전세 재공급…서울 60∼85㎡ 주택형 전세가율 55%

연합뉴스

전국 새 아파트 전세가율 2년 전 71%→65%로 '뚝'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아파트 입주물량 증가에 따른 전세가격 하락으로 전국의 입주 2년 미만 새 아파트의 전세가율(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이 60%대로 떨어졌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22일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에 따르면 전국의 입주 2년 미만 아파트 전세가율은 2017년 71%에서 2019년 65%로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이후 전국 아파트 입주 물량 증가로 2018년 이후 전국적으로 아파트 전셋값이 약세를 보이면서 전세가율도 내려갔다.

지역별로 전세가율이 70% 이상인 곳은 전북(73%), 서울·제주(71%) 3개 지역뿐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지역별 새 아파트 전세가율
[직방 제공]



서울은 면적별로 전세가율이 달랐다.

전용면적 60㎡ 이하 소형 아파트 전세가율은 79%였지만, 전용면적 60㎡ 초과∼85㎡ 이하 중형 아파트는 55%로 전세가율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최근 전용 60∼85㎡ 주택형의 공급물량이 늘어난 데다 대출 규제 강화로 잔금 마련이 어려워지면서 중형 아파트 소유자들이 소형에 비해 상대적으로 싼 값에 전세계약을 체결한 결과로 풀이된다.

실제로 전용면적 60㎡ 이하 새 아파트의 매매가격과 전셋값 차이는 2017년 9천963만원에서 올해 6천931만원으로 줄었지만, 전용면적 60㎡ 초과∼85㎡ 이하 주택형은 2017년 2억8천391만원에서 올해 5억102만원으로 격차가 벌어졌다.

연합뉴스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 및 매매-전세 차액
[직방 제공]



올해 경기 지역의 전세가율(64%)은 면적에 관계없이 전반적으로 낮아졌다.

전용면적 60㎡ 이하와 60㎡∼85㎡ 주택형이 각각 65% 수준을 보였고, 전용면적 85㎡ 초과 주택형은 58%를 기록했다.

인천은 2017년 83%였던 새 아파트 전세가율이 2019년 60%까지 떨어졌다. 인천 경제자유구역인 송도, 청라, 영종 일대에 새 아파트 공급이 증가하면서 전셋값이 낮아진 영향이다.

전셋값에 비해 매매가격 상승폭이 컸던 광주는 올해 새 아파트 전세가율이 66%를 기록해 2017년(82%)보다 16%포인트나 낮아졌다.

직방은 "일부 지역에서 전세매물이 소화되고 하락 폭이 둔화했다지만, 당분간 입주물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전세 물량 확대로 이어질 것"이라며 "전세가율도 연내 계속해서 하락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