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988421 0032019042251988421 05 0507001 6.0.1-hotfix 3 연합뉴스 51292661

[프로야구전망대] 최하위 KIA의 '서울 6연전'…변곡점 만들까

글자크기

지난주 1승만 거둔 NC도 kt, 한화 상대로 반등 노려

연합뉴스

두산이 이겼다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21일 오후 광주-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 경기에서 승리한 두산 선수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19.4.21 pch80@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KIA 타이거즈는 지난주 치른 6경기에서 모두 패했다.

22일 현재 유일하게 10승에 도달하지 못한 팀이 KIA(8승 1무 15패)다.

결국 최하위로 처진 KIA는 이번 주 잠실구장과 고척돔에서 반등을 노린다.

KIA는 23∼25일 잠실에서 LG 트윈스와 주중 3연전을 치르고, 26∼28일에는 고척돔에서 키움 히어로즈와 맞선다.

KIA는 올 시즌 첫 서울 원정을 무척 무거운 분위기에서 치른다.

지난주 KIA는 롯데 자이언츠와 두산 베어스를 만나 뼈아픈 6연패를 당했다.

롯데와는 매 경기 치열한 난타전을 펼친 끝에 패했고, 마무리 김윤동마저 부상으로 이탈했다. 두산전에서는 '힘'에서 밀려 완패했다.

주간 평균자책점이 9.34에 이를 만큼 무너진 마운드를 재건하는 게 급선무다.

지난해 KIA는 잠실구장에서 5승 11패, 고척에서 3승 5패에 그쳤다. 혹독했던 지난해 서울 원정길 결과가 올해 첫 방문에도 이어지면 KIA의 부진은 더 길어질 수 있다.

연합뉴스

NC 양의지 타격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18일 창원 마산회원구 창원NC파크 마산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LG 트윈스 경기. 6회 말 1사 1, 2루 상황 NC 4번 양의지가 타격 후 공을 바라보고 있다. 2019.4.18 image@yna.co.kr



시즌 초 순항하다 지난주 1승 5패에 그친 NC 다이노스에도 반전이 필요하다.

NC는 주중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에서 kt wiz와 만나고, 창원 홈으로 옮겨 한화 이글스와 대결한다.

지난해 NC는 kt에 5승 11패로 밀렸다. 한화에도 7승 9패로 열세였다. 결국, NC는 2018년 창단 후 처음으로 최하위(10위)에 그쳤다.

올 시즌에는 현역 최고의 포수 양의지를 영입하면서 분위기를 바꿨다. kt와 첫 3연전을 모두 쓸어 담았고, 한화에는 1승 2패로 밀리긴 했지만 치열하게 싸웠다.

NC는 22일 현재 공동 3위다. 이번 주 NC는 상위권 도약과 중하위권 추락의 갈림길에 서 있다.

두산, SK 와이번스가 펼치는 선두 경쟁도 치열할 전망이다.

두산은 17승 8패로 SK(15승 9패)에 1.5게임 차 앞선 선두다.

주중 키움과의 고척 3연전이 선두 수성의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두산은 지난해 키움과 8승 8패로 맞섰다. 박병호, 제리 샌즈, 김하성 등 거포에 이정후 등 정교한 타자를 갖춘 키움은 두산에 매우 껄끄러운 상대다.

키움 역시 투타가 가장 안정된 두산을 강팀으로 인정한다.

두산-키움전은 25타점으로 이 부문 공동 선두를 달리는 '구관' 김재환(두산)과 '새 얼굴' 장영석(키움)의 타점 대결도 관전 포인트가 될 수 있다.

홈런포가 터지기 시작한 SK는 상대적으로 투수력이 약한 삼성 라이온즈, kt를 상대로 연승을 노린다.

◇ 프로야구 주간 일정(23∼28일)

연합뉴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